회원가입
방탄빙의글 01. 이시스(isis) - W.GARON
01. 이시스(isis) - W.GARON






이시스(isis) 1

*<미친개한테 물리면 작살나는 거 알아?> 글 쉬어가는 날에 대체할 짧은 글입니다.


***


이시스(isis) 1



정국은 오늘도 좌절하고 말았다. 자신의 그녀를 지키지 못했다는 생각에 그는 또 그녀의 병실 앞에 주저앉아 눈물 흘렸다. 맑은 눈물이 정국의 눈에서부터 흘러나와 뚝뚝, 하얀 병원의 복도에 웅덩이를 만들었다. 사랑하고 싶었고 사랑을 받고 싶었다. 그런데.. 자신의 무력함으로 인해 사랑을 주던 그녀가 아프다. 정국에게는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더 이상은.. 그녀의 옆에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 생각했다.


정국은 달려나갔다. 이 상태에서는 뭘 하기 힘들 것 같아서. 석진에게 향했다. 지혜로운 그라면은.. 자신이 바뀔 것 같았다. 문을 벌컥 열자 여유롭게 안경을 쓰고 책을 읽고 있던 그가 보였다. 온화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배경에 절로 정국이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 누군가 들어온 소리에 석진의 시선은 정국에게로 향했다.


“네가 무슨 일로 찾아왔냐?”


반갑다는 석진의 말에 비해 정국의 표정은 굳어있었다. 잔뜩 흙투성이인 몸에, 얼룩덜룩해진 얼굴, 아까까지 울었는지 붉어진 눈가에 다시 한 번 웅덩이가 생긴 눈. 놀란 석진이 달려나와 정국을 잡자 정국이 주저앉았다.


“형.. 나는 누군가를 지키고 싶어요...”


주저앉은 정국의 말이 석진을 아리게 했다. 단박에 알아차렸다. 정국도 석진이 알아차린 것을 느꼈는지 더 서럽게 울었다.


’여주라는 애.. 또 다쳤구나, 널 구하다가. 이번에는 아주 심하게...’


석진이 안쓰럽다는 듯 그의 어깨를 토닥여주었다. 신들 사이에서 가장 추앙 받던 오시리스는 정국을 바라 보았다. 오시리스는 그의 어깨를 매만지다가 말했다.


“나의 아내는 그랬다. 내가 누군가를 지키고 싶다는 말에 똑같이 내 어깨를 만지면서 말했어.”


정국이 석진을 올려보자 석진이 일어났다. 토닥이던 손을 잠깐 멈춘 채로 일어나 여러 군데에 꽂혀 있던 책들 중 한 권을 집어들었다.


“뭐예요, 형...?”




“보면 알아. 내가 찾을동안 씻고나 와. 그런 몸뚱아리로 내 서재 더럽히면 리모델링까지 새로 하라고 할거야.”


정국에게 맞을만한 옷 몇 벌을 쥐어주고 화장실로 밀어넣어버리고 돌아가버린 석진을 멍하니 보던 정국은 입을 꾹 다물었다. 그래.. 사람 한 명 잘 사귀었지. 아무 걱정 없이 여주가 일어나기 전까지 그녀를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알아낸다고 다짐한 정국은 샤워를 시작했다. 그 물소리를 듣고 있던 석진은 마음이 착잡하기만 했다.


“어쩜.. 니네 형이랑 똑같냐.”


정국은 모를 것이었지만 석진은 알았다. 정국의 형을 알았던 석진은 갈등에 시달렸다. 똑같은 일이 되풀이 되기는 싫었지만 정국은 그렇게 둘 수는 없었다. 머리칼을 헤집던 석진이 낡은 책을 집어들며 물기 어린 말을 내뱉었다.


“오랜만이네, 이 책도.”


천천히 책장을 넘겼다. 사르륵 넘어가는 소리가 귓가를 울렸다. 이번에는 다르길 빌며.. 죽어가는 정국을 둘 수가 없어서 그는, 후로 꺼내지 않기로 했던 이 책을 또 다시 꺼냈다.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길 때마다 다가오는 두근거림이 꼭 그때를 회상시켜주는 것 같았다.




“이번에는 지켜라. 너의 자신을 갉아먹지 말고.”


***

쉬어가는 글입니다!

추천하기 2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데일리민  4일 전  
 완전 재밌어용

 데일리민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아.애.나  7일 전  
 재밌어요! 이집트 신들 이야기 인가요? 아니면 말구요...

 답글 0
  짐블리찜!  7일 전  
 오오... 재밌어요!!

 답글 0
  dry  7일 전  
 재밌어요!!

 답글 0
  dry  7일 전  
 dry님께서 작가님에게 100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dry  7일 전  
 dry님께서 작가님에게 100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녜디임  9일 전  
 힝ㅜㅜㅠㅠㅜ 종아

 녜디임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방탄보라해!!!♡  9일 전  
 우와...

 방탄보라해!!!♡님께 댓글 로또 1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강하루  9일 전  
 헐 대박

 답글 0
  YEJIN.  9일 전  
 우아, 이시스야 이시스!!

 YEJIN.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18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