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오물 - W.꽈
오물 - W.꽈





오물

[트리거 워닝]이 글은 욕과 잔인하고 더러운 묘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하루에 백 사십 두 번은 헛구역질을 해댔다.
사랑의
결과물이었다.



-


내게 사랑이란 더러운 것이었다. 헐벗은 채로 숨을 헐떡이며 살려달라 외치는 것이 내겐 사랑이었다. 사랑의 세레나데랍시고 소리를 꽥꽥 질러대는 부류의 인간들이 이해되지 않았다. 사랑은 달콤한 것이라며 떠들고 다니던 것들의 입을 꿰매주고 싶었다. 사랑의 결실은 참 아름다운 거라 말하며 낭만으로 뒤덮인 눈을 뽑아버리고 싶었다. 사랑의 결실은 헛구역질이었다.


사랑의 온도는 차가웠다. 아니, 뜨뜻했던가? 사람들은 사랑의 온도가 한여름 대낮 태양의 온도와 맞먹는다 씨부렁거렸다. 그런 작자들은 사랑해보지 않은 머저리들뿐이었다. 한평생 위선으로 점철된 사랑을 한 것뿐이었다. 사랑이란, 참으로 더러운 것이다. 하루에 백 사십 두 번은 헛구역질을 하고, 하루에 세 번은 내 안의 모든 것을 게워냈다. 남는 건 사랑 가득 찬 공허였다.


내 몸은 온통 공허로 다 쌓여있다. 그 틈을 사랑이 비집고 들어갔다. 사랑이 깊게, 깊게, 더 깊게 파고 들어갈 때마다 공허가 내 속을 비집고 튀어나왔다. 우웨에에엑. 헛구역질할 때마다 미소를 지었다. 내 안을 게워낼 때마다 와하하하 소리 내 웃었다. 그럴 때마다 윤기가 미소를 지어줬다. 역겹기 짝이 없었다.


오물 덩어리인 사랑을 마음속에 고이 간직해뒀다. 사랑은 소중하다. 그래서 마음속 저 깊이 낭떠러지에 떨어트려 놨다. 으아아악, 사랑이 내지르는 비명은 신경을 건드리는 쇳소리였고, 존나게 냄새났다. 웃음을 머금고 헛구역질을 했다. 내 목에서 튀어나온 건 뻘건 핏덩어리였다. 윤기는 내 핏덩어리를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존나 이상한 새끼였다, 민윤기는.


이천십칠년의 여름은 더럽기 짝이 없었다. 사랑으로 온통 도배되어 심한 날은 하루에 백 구십 한번 눈물방울을 흘렸다. 내 몸의 공허를 다 밀어내고 사랑이 차지한 날에는 사랑 속에 움튼 공허가 다시 온몸을 집어삼켰다. 그날엔 윤기와 입술을 부볐다. 느낌은 좆같았다.


이천십구년 삼월 이십 칠 일. 그땐 곰팡내에 취해 사랑을 꾸울꺽 삼켜버렸다. 윤기는 나를 탐닉했다. 그 옴팡진 놈은 내 피부를 쓸어댔다. 내 몸에 오소소 돋아난 소름으로 구석까지 남아있던 사랑이 모조리 쓸려나갔다. 내 온몸에서 배출됐던 오물이 말끔히 사라졌다. 이천십구년 삼월 이십 팔일엔 민윤기와 헤어졌다. 그 새낀 궁상맞았다.


-


곰팡이 얼룩이 가득 묻어버린
사랑이 다 뒈졌다.
헛구역질로 가득 차버린 적막을
내 속에 깊숙이 집어넣어
내 사랑을 당신,
민윤
기에게
바친

.











엑빙 작도 1차 탈락글임당.....


추천하기 1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꽈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3년정거장  7일 전  
 3년정거장님께서 작가님에게 81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2
  ᅠᅠᅠ도깨비  8일 전  
 아 진짜 여가야아ㅏ아ㅠㅠㅠㅠㅠ 여가 글 진짜 짱 좋아... 진짜ㅠㅠㅠ 내가 많이 사랑해ㅠㅠㅠㅠ♡♡♡♡♡

 ᅠᅠᅠ도깨비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위온  8일 전  
 위온님께서 작가님에게 41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PARANOIA  8일 전  
 PARANOIA님께서 작가님에게 11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2
  뭄청인데여  8일 전  
 엑빙 1차 작도 탈락글...... 작도 기준 많이 높아졋구나.... 정말... 이거시..... 작도... 탈ㄹ락......

 뭄청인데여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하찌ㅤㅤ  8일 전  
 글이 너무 좋아요ㅠㅠㅠ 방빙 와서 처음 포인트 써봤습니다ㅠㅠ♡

 하찌ㅤㅤ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하찌ㅤㅤ  8일 전  
 하찌ㅤㅤ님께서 작가님에게 602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강하루  8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1
   8일 전  
 으어... 묘사 너무 좋은데요ㅠㅠ 읽는내내 몰입도 너무 잘됬고 작가님 필력에 감탄만 하다 갑미다ㅠㅠㅠ (。•́︿•̀。)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리구 화이팅하세요오₍₍ ( ๑॔˃̶◡˂̶๑॓)◞♡⁰

 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_레아  8일 전  
 헐 아 어떻게 이게 엑빙 1차 탈락글인지... 읽는 내내 숨이 턱턱 막혀왔어요 사랑을 묘사할 때 사용하시는 그 단어들이 너무나 고달파 보였던 것 같아요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_레아님께 댓글 로또 1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23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