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파랑새 - W.라운
파랑새 - W.라운


파랑새

w. 라운





아아- 나를 떠나가지 말아 주오. 이 얼음같이 냉정한 곳이라지만, 고 속에 있을 나는 어찌 살라는 말이오. 좀 투박하지만 어서 손을 맞잡고 나와 함께 가주시오. 저 우렁찬 숲이 목소리가 우리를 부르는 소리가 안 들리십니까. 백색의 달빛이 친절을 베풀어 길을 안내하여 주는데 어떠한 이유로 가지 않는 거요. 어서 내민 나의 손을 잡아주오. 어서, 어서 다급한 나의 마음을 알아주오. 저 잿빛 하늘에 찬란히 수놓아진 별들처럼 두둥실 날아가 사라질까 봐 한시가 조급하오.





운명이 잔인하다지만 그 운명을 바꿀 순 없는 것이오? 운명 앞에서는 바보가 되어도 결코 놓칠 순 없소. 어떠한 태풍이 불어도, 불길이 우리 사이를 갈라 두고 붉은 기만 내뿜으며 우리를 위협한다 해도, 절대 그런 일 없게 만들 것이오. 온몸을 다 내바쳐서라도, 제 살갗이 시커먼 재가 되는 한이 있어서라도 결코, 결코...









저 문이 하이얀 빛을 잃어가고 있소. 아아- 아직은, 아직은 안되오. 저의 파랑새가 여리고 맑은 목소리로 노래하는 소리가 들리는데 어찌 나를 초라하게 만드는 것이오. 저기 저 새가 아직 저곳에 있단 말이오. 파랑새야, 파랑새야, 그 고운 날개를 눈이 부시게만치 활짝 펴 날아오지 않겠니. 나는 다가올 흑색 미래에 벌써 눈 앞이 아득하리만치 흐릿하기만 한데, 어떻게 너의 휘파람 소리는 하늘을 울리게 곱기만 하니.









햇살이 한 남자의 얼굴 위로 살포시 내려앉아 비춘다. 포근한 아침인데 그리 좋지만은 않는지 미간에 주름을 새겨 놓았다. 햇빛이 창호지로 비치는 모습을 보니 잠잠해졌던 기억이 수면 위로 떠오르는지 금세 눈가에 눈물이 차오른 그이다. 저 빛처럼 환하게 얼굴을 휘며 웃던 여자의 모습이 눈가에 아롱거려 애타게 그녀의 이름만 불러댔다. 손에 닿을 듯 하지만 만지면 연기처럼 흐트러지는 형체는 더욱 그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기만 했다.




결국은 겉으로 볼 수 밖에 없는 그. 애타하지만 그것으로 족해야 하는 그였다. 그는 그녀가 없는 방에서, 빛이 바랜 추억이 숨겨져 있는 그곳에서 쓸쓸히 웅덩이를 만들 수 밖에 없었다. 그는 그만큼 많이 그리워하기에. 열렬히 그녀를 사랑했기에.












헤힣 사담한닿 헤헿




파랑새=행복인데 여기의 행복은 여주를 뜻합니다. 여주는 병에 걸려 죽어야하는 현실을 받아들이고 있지만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지민이(지민이 분량이 없자나 자까야)는 운명을 바꾸려 합니다. 결국은 여주는 죽고 그리워하게 됩니다.

원래는 이거보다 분량이 많았는데... 다 날아가서 넘흐 마니 줄었어용...ㅠㅜ 원래는 1500자 훌쩍 넘어서 갠차났는데 지금은 너무 줄어서 별말을 다하네요... 힝

그람 분량을 채우기 위해 여러분을 최면 걸거에요.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라운이 체고다


아 힘들어


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주저리

추천하기 2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라운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모두들안☆녕  25일 전  
 ♡

 모두들안☆녕님께 댓글 로또 1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김사후  26일 전  
 사랑해요ㅜ>

 답글 0
  백세여왕  27일 전  
 어머 글 너무 잘 쓰시는 거 아니신가요♡ 아까 또라에몽 언니 폰으로 전화하신 분 맞죠??♡

 백세여왕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2
  송우기..  28일 전  
 분위기 오져요 ㅡㅠㅠㅠㅠㅜㅜㅠ

 답글 0
  서율  28일 전  
 대박입니다ㅜㅜ

 서율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강하루  28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0
  꾜륽  28일 전  
 ❤

 꾜륽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