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바다 파도 - W.꿀떡
바다 파도 - W.꿀떡







 바다

파도

;

/바다 파도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매번 내 귀 적시던 그 소리들 이제는 악몽으로 나를 덮쳐온다 으윽 나 좀 누가 좀 아니 그냥 도망쳐요 제발 그냥 도망쳐요/    

 










ㅡ  

 

 

바다가 목이 마른가 보다

온 물을 모조리 삼켜내더니 이제는 갈증에 목이 메인다고 한다

사막이 되려고 한다

그 온 삭막함을 머금으려고 한다

그 황폐한 아무것도 있지 않은 그것이 되려 한다

 

 

 ㅡ





 

 

 

트리거워닝 ; 본 글은 좀비라는 소재를 다루고 있으므로 주의해주시길 바랍니다.

 

 



 

 

 

 

 

전정국에게서의 마지막 전화는 정말 아직도 뇌리에서 떨어지지를 않는다. 누 누나 도 도망 쳐요. 내 연락 받으 면 바로 연락 해요 빨리. 그 놈은 원래 말을 그리도 잘 해 사람들의 호감을 사곤 하던 놈이었는데 말이다. 도망치라니? 정말 눈곱 만큼조차 말이 안되는 엉터리만 지껄이는 전정국의 마지막 연락과 난 이미 작별을 한 지 오래다. 밖에 나간지도 오래다. 살았지만 죽었다는 게 이런 것인지 싶기도 하는 그 고독함. 으윽! 어쩔 때는 때때로 옛날 음성 사서함을 틀어 외로움을 달랜다.

 

 

 

 

 

곰팡이 핀 식빵에서 파리가 날라 다녔는데 이상토록 이제는 파리가 보이지를 않는다. 이빨에서 무언가 끼인 듯한 식감이 든다. 무언가를 질겅거리고 있는데 그것이 썩은 식빵은 아니리라 믿는다. 박지민은 저번 나의 문을 지독히 두드려대다가 이제는 문 두드림 소리조차 들리지 않는다. 쾅쾅 소리 내며

 

 

 

 

한 여주!! !!!

 

 

 

 

너 안에 있는 거 다 알아!!!

 

 

 

 

 

!!! 빨리!!! 너 당장!!!

 

 

 

 

그 뒤로는 내가 문을 열어 주었는지 안 주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사실 지금이 며칠 무슨 요일인지도 잘 모르겠다. 아 전정 국 그 놈 전화번호가 어떻게 되더라. 저번 김석진은 나에게 밥을 사주겠다며 전화하라던 그 건네주던 삐까번쩍하던 명함조차 어디에 두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 아 진짜 왜 이러지. 왜 왜

 

 

 

 

 

 

유리란 유리는 다 깨졌다. 베란다에 서면 고장 나 불타는 자동차들이 서로 박힌 채 연기를 내뿜고 있다. 그 냄새에 난 코를 막지를 않았다. 사람들이 땅바닥에 엎어져 있다. 그 뒤로 강이 흐른다. 그 냄새에도 난 지독하다는 냄새가 아닌 굶주림을 느낀다. 전정국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음성 사서함의 내용은 이러하였다.

 

 

 

 

 

 

 

정 국 아

누나 한테 오지 마

그냥

도망 쳐

전정 국 넌 살아 있잖아

뛰어

살아

 

 

 

 

 

제 발

 

 

 












치지직​ㅡ



















Ttma ; RnfEjr





 



​tmi

죽일 작가 글 좀 그만 쓸래 제발 그냥 시험기간이라고 열분 제발 열분은 빡공하여요 전 망했어요 열분모두 말랍인거 아시죠 네 찹쌀파샹파샹 모두 시험에 파샹파샹 기운만 있어요​



추천하기 1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꿀떡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사과와  30일 전  
 헉 시험시간에도 글을ㅠ 감사합니다 진짜ㅠ

 사과와님께 댓글 로또 2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VINXEN  30일 전  
 악 체고에요ㅜㅜ

 VINXEN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합니다  33일 전  
 작기님 시험 잘 보셰요 ㅠㅠㅜㅜ

 합니다님께 댓글 로또 2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첼아미  34일 전  
 시험 기간에도 글을 ㅠㅠ♡♡♡♡♡

 첼아미님께 댓글 로또 1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Cherry_Blossom  34일 전  
 헐...작가님 사랑해요♥♥

 답글 0
  셰쿠  34일 전  
 헐......자까님 사랑해여어ㅜㅜㅜ

 셰쿠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강하루  34일 전  
 글 잘쓰시네요

 답글 0
  흑혈화  34일 전  
 흑혈화님께서 작가님에게 100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1
  흑혈화  34일 전  
 아니 진짜...작가님 옛날부터 그랬지만 사랑해요...ㅠㅠㅜㅠ

 흑혈화님께 댓글 로또 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노랭이개나뤼  35일 전  
 헐헐ㅠㅠㅠ

 노랭이개나뤼님께 댓글 로또 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12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