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7.전.여.한 003 - W.정신병자신급
7.전.여.한 003 - W.정신병자신급





7명의 전학생과 여고생 한여주







"어휴~ 저거저거 또 자네."

"저러다가 뭐가 될련지, 으잉~ 쯔쯧. 그 방법을 써야하나."

"그 방법을 쓰면 죽거나 살거나 둘 중 하나여도 죽을 가능성이 더 높아.. 그래도 할꺼야?"

"해야겠지. 한다? 하나, 둘~ 셋! 여주야!!! 밥먹자!!!"

"흐억!! 밥!!!! 오늘 밥 뭐야!?"








그 방법은 밥 먹자는 말이다. 역시 뼛속까지 급식충인 우리들은 어쩔 수 없나보다. 일어나서 메뉴를 묻자 내 앞의 둘이 고개를 젓는다.










"아! 아! 마사카, 설마, 내가 생각하는 그건 아니겠지."


"우리 여주는 커서 뭐가 될려고 잠만 자나요~."

"알빠여? 즈 또라이가… 급식 메뉴나 말해."








이 친구 이름은 유정연. 엄청 숏컷임이도 불구하고 핵존예로 학교에선 숏컷이라고 해도 다 알아듣는 친구다.

얜 치마를 안입으면 그냥 이쁘장하게 생긴 남자로 착각받아서 어쩔 수 없이 치마만 입게 됐….









"와~ 시X. 이게 급식이야 시멘트야? 뭔 급식 메뉴가 이 따위냐?"

"욕 하지마아…. 듣기 않좋잖아."










아, 내가 호구인가보다. 박지민 이 놈을 까먹고 있었다니. 저 치명적인 말투에 크리티컬을 입어서 오늘 하루는 욕 안쓰겠습니다.












"울 여주 전학생에게 약한가봐?"

"내가 대체 어디가 어때서! 재한테! 약한 것처럼 보이는거 맞습니다. 인정하죠."

"ㅋㅋㅋㅋ."


"푸흡."











김태형이 웃었다. 와 미친 존잘…. 연애계에선 뭐하냐 저 분 모시지 않고. 눈이 낮구만 낮아.

가만히 있어도 걍 존잘, 웃어도 존잘인데 정색 빨면 얼마나 개존잘일… 아니야 아니야. 아아씨! 상상했어. 근데 정색 빠는 모습 상상했는데 역시 존잘.

솔직히 잘생겼긴 했는데 심장어택 할 정도의 내 취향은 아닌 듯. 취향이고 뭐고 철벽으로 둘러쌓인 내가 좋아할리가.











"와, 전학생 웃으니까 잘생겼다."

​"유정연, 저저! 잘생긴 거에는 정신을 못차려요. 어.휴~!"












내가 계속 전학생을 보자 전학생이 눈치를 챘는지 내게로 다가와서는 책상에 손을 집고선 말을 했다.
















"왜 그렇게 뚫어져라 쳐다봐?"

"잘생겨서."

"헐! 나 방금 심쿵했어."

"안됐네."

"왜? 이러면 좋아하지 않나?"

"난 이미 연애 세포는 다 뒈져서말야. 별로…."








이 말이 뭐가 웃기신지 박지민은 책상을 부여잡고 죽을 고비까지 넘기신듯 아주 찰지게 웃는다.









"뭐가 웃겨서 쳐웃냐? 내 연애 세포 뒤진거 전부터 알고 있었으면서."

"그래도 내가 너보단 연애 잘 할 것 같아서말야."

"넌 앞으로 나랑 모르는 사이다."

"으아… 여주야 미아내. 다시는 안그럴께. 그러니까 한 번만 봐줘."










나중에 이성이 무너지면 박지민 탓으로 해야겠다. 솔직히 저건 나 빼고 아무도 못 견딜 것 같음. 대단하다 대단해.

고등학생이면 애교는 안하고도 남을텐데 태생부터 넌 애교구나.

점심시간 되기 5분전. 그러니까 종치기 5분 전 늘 그랬듯 레이스가 시작될려한다.









♩♪~ ♬~ ♬♩~ ♪









종이 치자 3학년 저리가라 수준으로 문을 박살낼 듯 몰아치며 서로 부딪히며 나가는 학생들 사이 나는 책상에 퍼질러져 있다.

용선이와 정연이 안나가냐고 묻자 안나간다 했더니 `아, 오늘 급식 똥이었지.` 라며 용선이가 정연을 끌고 매점에 가며 교실에서 나가기 전에 내껏도 사온다고 하며 나갔다.











"여주야, 심심해?"

"어, 아주 많이 심심해."

"그럼 태형이랑 같이 나가서 점심시간 끝나기 전까지 학교 탐방하자!"

"내 소중한 점심시간을 너로부터 낭비하자고?"

"나말고 태형이도 있는데."













태형이가 누구더라… 아, 전학생. 기억력 3초 지렸네. 금붕어인줄. 전학생으로부터 이미지 좋게 보일려면 어쩔 수 없지, 뭐. 나 좀 쓰레긴 듯.










"김태형이라고 했던가, 같이 갈래?"

"그래도 돼?"

"응응, 심심하기도 하고."

"그럼 이제 친구인거지?"

"알겠으면 빨리 따라와, 내 소~ 중한 점심시간을 너희로부터 소비하는거니까."

"알겠어, 헤~."











내 소중한 점심시간…. 뭐 그래도 이렇게 알아가는 것도 나쁠건 없지 않겠어? 아, 그나저나 가는길에 매점도 들러야겠다.




포인트와 댓글, 즐겨찾기 해주실거죠? (ฅ^О^ฅ)♡

추천하기 64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꽃아리♥  1일 전  
 겁나 귀엽다......

 답글 0
  초코곤쥬님  2일 전  
 귀엽다..ㅠㅠ

 답글 0
  보라해천사  2일 전  
 ㄱ...귀여워.....!!!!!!!!

 보라해천사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아루찐  2일 전  
 담편이 시급해요...!

 답글 3
  alphaka  2일 전  
 여주도 태형이도 지민이도 모두다 부러운순간

 alphaka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oann1006  2일 전  
 진짜재밌어요ㅎㅎ

 답글 0
  도치리  2일 전  
 ㄴr는 ㄱr끔...여주가 더 좋다...

 답글 2
  @뷰라해  2일 전  
 오늘도 기엽은 여주 ..
 오늘도 잘생긴 태형이 ..
 오늘도 글 잘쓰시는 작가님 ..
 오늘도 웃음나는 제 프ㅅㅏ ,,

 @뷰라해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꽯뚧  2일 전  
 하히핳 작가님제가살앙해요//

 꽯뚧님께 댓글 로또 1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1
  몰리스  2일 전  
 오~~~

 답글 0

36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