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626. 우는 아이를 달래는 방법. - W.타생지연
톡 626. 우는 아이를 달래는 방법. - W.타생지연





윤기오빠가 나를 마주본 채 이마에 입을 맞추는 순간. 그것이 이별의 인사 같아서 눈물이 쏟아졌다.


가슴이 찢어질 듯이 아픈데 누군가의 얼굴이 떠오를 것만 같았다.


꼭 이렇게 아픈 이별을 해본 것처럼.


익숙하고 그리운 고통.


"아가, 정신 차려 봐. 이건 연기야."


연기라는 걸 안다. 그런데 마음이 진정되질 않았다.


"가지마. 오빠. 가지마."


더는 누구도 날 버리고 떠나지마.


엄마도. 아빠도. 모두 그랬다.


나에게 뒷모습만 보여준 사람들은 전부 돌아오지 않았다.


윤기오빠마저 잃고 싶지 않았다.


옷깃을 꼭 부여 잡는 나를 윤기오빠는 품에 안으며 한참을 날 떠나지 않는다고 영원히 함께 있겠다고 말해줬다.


그게 마법의 주문이라도 된 것처럼 마음이 차분해져갔다.



T.



타 생 지 연


마법의 주문 뾰로롱!


저렇게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건 행복이에요.




추천하기 52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DKSTJDUD  115일 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에붸붸벱  134일 전  
 (머리 위로 하트) 가 없어!!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02일 전  
 마음이 아프다 우리 돈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눈야!팟찌밍!님께 댓글 로또 19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평생방탄!  230일 전  
 쭈ㅜㅜㅜ

 답글 0
  꾸꾸다현  240일 전  
 흐어ㅓㅓㅓㅓㅠㅠ쭈야ㅠㅠ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49일 전  
 여주야ㅠㅠㅠㅜ

 답글 0
  왜케잘생겼진❤  251일 전  
 아니ㅠㅠㅠㅠㅠ중국집 왔닥오 ㅠㅠㅠㅠ슬포

 왜케잘생겼진❤님께 댓글 로또 5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정국  260일 전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토끼  269일 전  
 아 ㅠㅠㅠㅠㅠㅜㅜㅜ

 답글 0
  라혀니  269일 전  
 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374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