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587. 어이가 없네? - W.타생지연
톡 587. 어이가 없네? - W.타생지연


톡 587

 










.
















































































태형은 멘션을 통해 여학생을 만났다.


여학생은 놀랍게도 여중에서 꽤나 예쁘다고 알려진 인물이었다.


한바리, 태형도 반 아이들을 통해 들어본 적이 있는 이름이었다.


"네가 그 글을 올린 거야? 쪽지도 보내고?"


"네."


바리는 자신의 잘못된 행동을 당당한 태도로 인정했다.


너 때문에 우리 공주는 얼마나 속앓이를 하고 있는데.


태형은 속에서 울컥하고 화가 치밀어 오를 것 같았지만 수정의 말대로 바리라는 인물이 제정신인 인물로는 보이지 않았기에 바리를 타이르기로 했다.


"앞으로 내 여동생에 관련된 나쁜 글들 올리지 않았으면 좋겠어. 이름도 밝히지 않고 험담하는 거 좋지 않은 행동이잖아. 내 여동생은 잘못도 없고."


"왜 잘못이 없어요? 오빠들 사랑을 혼자서 독차지 하는데?"


태형은 바리의 물음에 어이가 완전히 자취를 감추는 느낌을 받았다.


"그건 내 여동생이 착해서 그런 거야. 친오빠들이 여동생 좋아하는게 나쁜거야?"


"제 오빠는 저를 그렇게 아껴주지 않는단 말이에요. 분명히 오빠네 여동생이 수를 쓴 거라고요."


"수를 써? 진짜 어이가 없네."


바리가 계속해서 여동생을 헐뜯으니 태형의 인내심도 한계에 부딪쳤다.


"난 알겠는데. 왜 너희 오빠가 너한테 다정하지 못 한지. 만약에 네가 내 동생이었으면 난 집에 안 들어가고 싶을 거야."


태형은 인상을 찌푸리는 바리를 앞에 두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좋게 말하는 건 여기까지야. 또 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면 그 때는 나도 큰일 안 버릴 거라는 장담 못 해."


태형의 서늘한 눈동자가 바리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T.


타 생 지 연


흑 태태 ㅠㅠ


전 좋습니다. 흑 태태!


찬양!


아.. 글 연속으로 쓰고 나니까 배고프다..


그렇지만 오늘 더 가지고 올게요.. 어제 원래 연참 좀 하고 오늘도 나눠하려고 했는데

어제 너무 피곤해서 못 하고.. 오늘은 꼭 해내고 말거예요!


같이 정주행 갑시당!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673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박혬  9일 전  
 우와...

 답글 0
  민초사랑해♥  39일 전  
 와....진짜

 민초사랑해♥님께 댓글 로또 10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40일 전  
 흑태태 너가 짱 묵으라

 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1일 전  
 흑태태ㅠㅠ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1일 전  
 흑태태ㅠㅠ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1일 전  
 흑태태ㅠㅠ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1일 전  
 흑태태ㅠㅠ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1일 전  
 흑태태ㅠㅠ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1일 전  
 흑태태ㅠㅠ

 쌈좀주세요언니님께 댓글 로또 8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팔색조방탄  102일 전  
 한바리인지 파리인지 너 여주한테 사과해
 너땜에 울 여주가 눈치를 보잖아!
 태형오빤 어떻게 쟤랑 말했지?
 난 바로 자리 박차고 나갈거 같은데...

 팔색조방탄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690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