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563, 고민보다 결정! - W.타생지연
톡 563, 고민보다 결정! - W.타생지연











 









































































고민 1


윤기는 펜션에 돌아와 카메라를 챙기다 만약을 대비해서 챙겨온 반짓고리를 들여다 봤다.


`아가의 수영복 사진이냐? 아가의 노출을 막느냐?`


윤기는 진지하게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고민 2


태형은 여동생에게 수영복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여동생에게 스치는 다른 이들의 시선이 태형을 불쾌하게 만들었다.


`다른 놈들이 내 여동생 훑어 보면서 다른 생각하는 건 미치도록 싫은데.`


태형이 여동생에게 평상복으로 갈아입으라고 말하려다 멈칫했다.


`그런데 내가 말해서 공주가 나랑 말하기 싫어하면 어떡하지?`


태형은 여동생에게 말을 걸지도 그렇다고 그냥 두지도 못하고 여동생을 보는 무수한 눈길에 일일이 맞대응했다.


고민 3


태형오빠가 나를 본 이후로 심기가 불편해 보인다.


불만이 가득한 눈길로 나와 눈을 마주치지도 않는 태형오빠를 보니 은근히 신경이 쓰였다.


"지민오빠."


"응?"


"나 태형오빠가 화날 정도로 많이 이상해?"


"어? 아니, 몰랑이 잘 어울리는데?"


"그런데 왜 태형오빠가 화가 났지?"


내 물음에 지민오빠가 태형오빠의 뿔이난 얼굴을 보고 작게 웃음을 터뜨렸다.


"태형이가 화가 난 건 그것 때문이 아니야."


"그럼?"


지민오빠는 내 어깨 위에 담요를 걸쳐주며 나에게로 눈길을 돌렸다.


"태형이한테는 나름대로 비밀 같은 거니까 지켜주도록 하자."


나는 태형오빠의 비밀이 궁금해졌다.



결정 1


윤기오빠는 카메라를 든 채로 바닷가로 돌아왔다.


윤기오빠는 한동안 내 모습을 가만히 바라보다 내 앞으로 다가와 담요를 더 꽁꽁 싸맸다.


"오빠, 그렇게 감싸면 나 쪄 죽을지도 모르는데..."

 

"아니야. 아가. 여기서 이러면 안 돼."


"응?"


내가 대체 뭘 했다고 윤기오빠의 볼이 발그레 해지는 걸까?



결정 2


정국오빠는 나를 보자마자 비웃음에 가까운 웃음을 지었다.


"돼지야."


"뭐? 무슨 이야기 하려고!"


"배를 드러내려면 오빠정도는 단련을 해야지."


정국오빠의 배에는 탄탄한 복근이 당당히 자리하고 있다.


어쩐지 스스로 담요를 여미게 됐다.




당황



여동생을 놀리는 정국은 초조하기 그지 없는 상태였다.


"아니, 이쯤 놀렸으면 옷 갈아입고 오겠다고 해야하는데 왜 안 갈아입는 거지?"


정국은 여동생의 곁에 딱 붙어서 앉았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여동생에게로 시선이 쏠려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우리 돼지는 이제 여자들 시선도 끄는 건가? 이것 참 골 머리 아프네.`


정국이 신경질적으로 앞머리를 쓸어 올렸다.


정국은 몰랐다. 그 시선들이 정국의 복근으로 향해 있었다는 사실을..




T.


타 생 지 연


참으로 자기 잘난 것을 모르는 겸손한 오빠들입니다.


이제 살살 날이 서늘해지고 있어요.


감기 조심하시고!


서울에는 메르스 환자도 생겼다고 하니까 더 각별히 건강에 유의하세요!


저는 플랜B들이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아프지 말아요!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735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박혬  11일 전  
 인생ㅋㅋㅋ

 답글 0
  민초사랑해♥  40일 전  
 인생..ㅋ

 답글 0
  루시아4170  97일 전  
 므흣?그 중에 나도 있는뎀...

 답글 0
  DKSTJDUD  112일 전  
 뭐야??

 답글 0
  에붸붸벱  130일 전  
 꾸꾸는 운동을 많이하니까.....훌쩍

 답글 0
  하토리아H  147일 전  
 히히흐흫흐흐흣

 답글 0
  다현찡  157일 전  
 흐흫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07일 전  
 훙항힝❤

 나눈야!팟찌밍!님께 댓글 로또 3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닭발정꾸  242일 전  
 흣흐흐ㅎㅡ핳ㅎ헤ㅔ(헤벌쭉)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45일 전  
 여동생 관심은 이유을 아는데 전부 자기들 관심에는 정작 이유를 몰라ㅋㅋㅋㅋ

 답글 0

681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