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559. 그들의 취향 - W.타생지연
톡 559. 그들의 취향 - W.타생지연






































* 그게 뭔데? *


아무리 생각해도 윤기오빠가 알아서 한다는 말을 알아들을 수가 없는데 오빠들은 그 이야기로 자기들끼리 헤실 거리기 바쁘다.


가끔 이렇게 오빠들끼리만 통하면 소외감을 느낀다고!


나는 윤기오빠에게 직접 가서 그 말의 뜻을 구체적으로 묻기로 했다.


"윤기오빠!"


"응?"


"나 궁금한 거 있는데. 물어보면 알려줄거야?"


"그럼! 우리 아가가 물으면 뭐든 답 해줄거야. 뭔데?"


나는 윤기오빠에게 확답을 얻어내고 본론을 꺼냈다.


"방금 전에 카톡에서 여자친구는 알아서 할 거라고 했던 게 무슨 뜻이야? 수영복 안 입히는 건 질투나서 그러는 거 알겠는데 그건 도저히 모르겠어서."


"... 그건 대답 못 해."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대답해준다고 해놓고. 오빠들끼리만 알고! 오빠들끼리만 웃고!"


서운한 마음에 윤기오빠에게 소리를 쳤건만 윤기오빠는 난처한 얼굴을 했다.


"그러니까 그건 아가를 소외시키려고 그런 게 아니라."


"아니면 뭔데? 말해주면 될 거 아냐!"


"그건.. 안 돼."


"됐어! 치사해서 안 들을래! 윤기오빠, 실망이야!"


나는 윤기오빠를 뒤로 하고 씩씩대며 방으로 돌아왔다.


* * *


윤기는 화를 내고 돌아서 버리는 여동생의 뒷모습을 애타는 눈길로 바라봤다.


하지만 여동생을 붙잡을 수는 없었다.


"그걸 어떻게 아가한테 설명해?"


윤기가 자신이 한 말의 뜻을 떠올리며 슬쩍 볼을 붉혔다.


"그나저나 나 아가한테 미움 받은 건가? 왜 그런 말을 해가지고. 아가아.."


윤기는 하루종일 여동생의 방문 앞을 서성이며 울상을 지었다고 한다.



* 알고 보니 흑망 *


태형은 문득 지민에 대해 궁금한 점이 생겼다.


"지민아."


"응?"


"너도 노출 많은 거 싫어해?"


 "응. 싫어."


"여자친구랑 둘만 있어도?"


태형의 물음에 지민이 태형과 눈을 맞췄다.


"윤기 형 말 못 들었냐?"


"?"


"다 알아서 하는 거라고."


지민의 입가에 의미심장한 미소가 그려졌다.


`어쩌면 나보다 더 한 놈일지도.`


태형은 지민을 바라보며 고개를 좌우로 저었다.



* 결정장애 *


"그러고 보니 오빠들이 대부분 다 다른 수영복을 골랐네. 뭘 사야하지?"


나는 수영복 종류를 고민하다 재미있는 일을 떠올리고 장바구니에 있는 수영복을 모두 주문했다.


"모처럼 오빠들을 위한 이벤트를 해볼까나?"


나는 머릿속으로 오빠들을 위한 계획을 짜내기 시작했다.




T.


타 생 지 연


흑흑 . 오랜만에 와서 분량을 폭탄으로 가져왔어요.

시간 날 때마다 종종 찾아와 글 올리겠습니다.

(웃음/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856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박혬  9일 전  
 그치그치!!!

 답글 0
  dahee159  37일 전  
 그져그져 알아서 하는게 좋져ㅎ///

 dahee159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쌈좀주세요언니  77일 전  
 ?

 쌈좀주세요언니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DKSTJDUD  110일 전  
 쭈언니야 알필요없는것야

 DKSTJDUD님께 댓글 로또 1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하토리아H  146일 전  
 흫...알아서...난 아무 고또 몰라여...///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08일 전  
 홍항힝❤ 알아서 한대❤훙항훙항❤

 답글 0
  꾸꾸다현  236일 전  
 꾸꾸다현님께서 작가님에게 4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닭발정꾸  241일 전  
 나는 절대 이해할 수 없어...
 나도 돈돈이와 같은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퍽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44일 전  
 흑망...뭔가 변태스러워 졌ㅇ....ㅎㅎ

 답글 0
  정국  256일 전  
 꾸잇이야 꾸잇이가 그걸 아직 아니 커서도 몰라야만해
 몰라두되!! 융기오빠가 사정이 있어서 못말해줬데
 소외감 들수있는데 그래두 그럴려구 한게아니니깐 이해심 많은
 꾸잇이가 이해해주자?!응?

 정국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770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