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533. 오빠 차 뽑았다! 아가 데리러가! - W.타생지연
톡 533. 오빠 차 뽑았다! 아가 데리러가! - W.타생지연


톡 533

 





















































































 



* 쫄쫄쫄은? *


낯선 곳에 오면 나오는 버릇이 있다.


오빠를 놓칠까 겁이 나서 졸졸졸 따라다니는 버릇.


윤기오빠가 나를 데리고 온 곳은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놀이공원이었다.


"우와. 완전 오랜만이다."


"진짜네. 우리 아가가 진짜 작은 아가일 때 왔는데."


윤기오빠가 향수에 잠겨 걸음을 옮기는 대로 그 뒤를 따랐다.


윤기오빠가 걸음을 멈췄다.


그것을 예상하지 못한 나는 그만 윤기오빠의 등에 돌진하고 말았다.


"아야야."


내가 윤기오빠에게 부딪친 곳을 어뤄만지니 윤기오빠가 그대로 나를 돌아본다.


"아가 병아리."


"응?"


"졸졸졸 따라오는 게 꼭 아기 병아리 같아."


윤기오빠의 커다란 손이 내 머리를 쓸었다.


나는 마냥 밝게 웃을 수 없다.


물론 윤기오빠도 같은 마음일 것이다.


윤기오빠도 나도 그 날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으니까.




* 찾아와! *


정국은 연신 석진의 어깨를 붙잡아 흔들었다.


"찾아와! 우리 돼지 찾아 오라고! 이 힘없는 맏형 같으니!"


석진은 그런 상황이 익숙한지 초코우유에 꽂은 빨대를 쭉쭉 빨아들일 뿐이다.


"내가 너한테도 이렇게 종이인형처럼 잡혀 사는데 윤기를 이길 수가 있겠니?"


정국은 저의 손아귀에서 너덜너덜해진 석진을 마주봤다.


`그건. 그래.`


정국은 안타가운 눈초리로 석진을 바라보다 자리를 떴다.


"이상하게 기분 나쁘네?"


아무 말도 듣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묘하게 기분이 상한 석진이었다.



* * *



T.


타 생 지 연


언제나 유쾌한 남매들 ㅋㅋㅋㅋ

어제에 이어 오늘도 연재할 수 있어서 좋네요!

즐거우셨다면 저는 만족합니다. (웃음)


(머리 위 로 하트)



추천하기 895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박혬  9일 전  
 ㅋㅋㅋ

 답글 0
  얌늉  109일 전  
 ㅋㅋㅋㅋㅋ석진이 화이팅...

 답글 0
  DKSTJDUD  111일 전  
 귀여워ㅠㅠㅠ

 답글 0
  다현찡  156일 전  
 근대 중간에 왜obj 만 보이지?? 그게 무슨뜻이에요? 왜 그럶가?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12일 전  
 오잉..중간에 Obj 저만 보이는 건가욤..?

 답글 0
  기몌솔  215일 전  
 귀여워ㅠ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44일 전  
 귀여워ㅠㅠㅠㅠ

 답글 0
  민윤기만바라봐  256일 전  
 어흑 너무 귀여워ㅜㅜ

 답글 0
  정국  259일 전  
 석진오빠 ㅠㅠ
 여주야 융기오빠 ㅠㅠ

 답글 0
  뽀딤  260일 전  
 아닣 이때 슥찌오빠 직각어깨가 뙇!! 하먄 아무도 못 이김..
 (여듀빼고~

 뽀딤님께 댓글 로또 17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76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