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493. 길을 찾는 방법. (1) - W.타생지연
톡 493. 길을 찾는 방법. (1) - W.타생지연



톡 493


 














"흐어앙! 몰랑아. 나를 구해줘!"


지민오빠는 정국오빠와 윤기오빠의 손아귀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나는 문득 지민오빠가 가여워졌다.


"오빠들! 지민오빠 너무 괴롭히지마!"


정국오빠와 윤기오빠는 지민오빠를 흘겨보면서도 순순히 지민오빠를 놓아준다.


"몰랑아! 나 너무 무서웠어!"


지민오빠는 애교섞인 목소리를 내며 나를 덥석 껴안았다.


* * *


지민과 정면에 위치한 윤기와 정국은 분명히 볼 수 있었다.


지민이 그들에게로 보내는 승자의 미소를.


"지민이형 안 되겠네?"

"지민이 안 되겠네."


방금 전만해도 서로를 향해 으르렁 거리던 윤기와 정국이 합심하는 순간이었다.


* * *


윤기는 정국과 소파에 나란히 앉았다.


여동생은 뭐가 그리 노곤했는지 거실 바닥에 누워 쿨쿨 잘도 자고 있다.


"정국아."

"응?"

"만약에 전생에 나랑 네가 원수였다면 어떨 것 같냐?"

"지금이라고 다를 것도 없는데?"


정국은 태연하게 답했다.


"우리 매일 으르렁 거리잖아."


윤기는 뒷머리를 긁적이며 수긍했다.


"전생이 뭐 상관있어?"

"..."

"지금 내가 형이 좋으면 그만이지. 안 그래?"


정국의 환한 미소를 보며 윤기는 생각했다.


과거의 정국이는 윤기를 죽였을지 몰라도 지금의 정국이는 윤기를 누구보다 존경하는 동생이다.


"형 답지 않게 오글거리는 걸 물어보네?"

"나도."

"?"

"나도 네가 좋다고. 내 동생이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

"뭐야. 간지럽게."


정국은 툴툴대면서도 윤기를 향해 웃으면서 윤기의 등에 매달렸다.


오늘만큼은 윤기는 정국이 무엇을 하던 정국의 사랑을 듬뿍 받아주기로 한다.



T.


타 생 지 연


오늘도 남매는 평화롭다!

은근히 머리가 좋은 지민이 ㅋㅋㅋㅋ


정국이 윤기 케미도 한 몫합니다. (박수)






추천하기 81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보고싶다.방탄  11일 전  
 짐니 너는계획이 다 있구나...!

 보고싶다.방탄님께 댓글 로또 1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티리미슈가  65일 전  
 끄엉ㅠㅠ윤국♡♡♡♡

 답글 0
  DKSTJDUD  120일 전  
 스윗해

 답글 0
  에붸붸벱  138일 전  
 이런 서윗가이들...

 답글 0
  먀맘마ㅏㅁ마마맘  190일 전  
 먀맘마ㅏㅁ마마맘님께서 작가님에게 10점의 포인트를 선물하였습니다.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25일 전  
 정국이도 가만 보면 여주 다음으로 막내일텐데..

 답글 0
  기몌솔  230일 전  
 스윗...

 기몌솔님께 댓글 로또 6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꾸꾸다현  248일 전  
  오늘도 뚠뚠 8남매는 뚠뚠 행복하다아네 딴딴!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5일 전  
 ㅎㅎ

 답글 0
  민윤기만바라봐  265일 전  
 흑 너무 스윗해 다들..

 답글 0

649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