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방탄빙의글 톡 407. Love myself (3) - W.타생지연
톡 407. Love myself (3) - W.타생지연


톡 407


 
















욕 문자를 받고 난 뒤로 줄곧 멍하니 있었다. 내가 학생회장이 된 게 문제였을까. 그래서 조용히 지내려고 한 건데. 내가 뭔가 한다는 건 항상 다른 사람에게 나쁜 모습으로 보여지는 모양이었다. 수정이 덕분에 용기를 낼 수 있었지만 결과는 항상 이렇다.



"꿀꿀아. 교문에 너를 마중오신 분이 계시단다."

"누가?"

"나가 봐. 오늘 남은 일은 내가 할게."


아직 학생회에 일이 남았지만 수정이가 맡아준다고 했다. 수정이도 내 기분이 가라앉아 있다는 걸 눈치챈 모양이었다. 나는 곧장 교문으로 빠져 나갔다.

교문에 서있는 사람을 마주하니 어쩐지 마음에 있는 피로가 녹아내리는 것 같다.



"아가. 오빠가 목도리 하고 가랬는데 안 하고 갔어."

"윤기오빠."


나는 투다다 윤기오빠에게 다가가서 안겼다. 힘들었어. 오늘 너무 힘든 하루였는데. 윤기오빠의 품이 너무 따뜻해서 였을까 안심이 됐다.


"아가, 고생했어."

"응."


윤기오빠의 손이 내 등을 다독였다. 윤기오빠가 가져온 목도리까지 매고 나니 몸이 많이 따뜻해졌다.



"가는 길에 아이스크림 케이크 사갈까?"

"우와. 좋아."

"거기서 케이크 사면 라이언 무드등 준다기에. 남준이가 좋아할 것 같아서."

"나도 라이언 좋아!"


윤기오빠의 손이 자연스럽게 내 손을 감싸쥐었다. 그래. 나는 오빠가 있다면 괜찮아. 조금 힘든 일도 넘겨버릴 수 있을 정도로.



T.


타 생 지 연


힘든 일은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이겨내요.


나 자신을 아끼는 만큼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들의 마음도 소중히 여겨요!


누구나 사랑 받을 수 있는 소중한 사람입니다.


플랜B는 제가 사랑하니까요.

플랜B는 다 사랑받고 있는 사람이랍니다.


(머리 위로 하트)






추천하기 142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타생지연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톡 409. Love myself (5)
[15]
[현재글] 톡 407. Love myself (3)
[14]
톡 406. Love myself (2)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DKSTJDUD  114일 전  
 음 쭈언니 욕한놈 어떻게 해야활까???

 답글 0
  연링%  223일 전  
 저두 라이언 무드등 이써용

 연링%님께 댓글 로또 1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나눈야!팟찌밍!  227일 전  
 흠...우리 여주 욕한 뇽을 어떻게 하지..

 답글 0
  ♡ㅂㅌㅅㄴㄷ♡ㅇㅁ♡  251일 전  
 아ㅏ....아이스크림 케익 먹고싶ㄷ.....

 답글 0
  쩌어어어어엉꾸우우우우우우우기이이이이이  258일 전  
 그 와중에 나는 아이스크림 케이크가 먹고 싶어진다..

 답글 0
  민윤기만바라봐  259일 전  
 여주한테 카톡질한 놈 어떤 놈이야 당장 대가리 안쳐박나 너 오늘 나가뒈졌어

 답글 0
  정국  265일 전  
 몸을 건들거리며 침을 퉷 하고뱉고 아따 야마 돌아 삐긋네
 니가 뭔데 여주를 괴롭혀???

 답글 0
  뽀딤  273일 전  
 울 여듀 괴롭힌 사람 누구야 ? ㅎㅎ

 답글 0
  우유말티  287일 전  
 흐어어어어ㅓ엉ㅜㅜㅠㅠ8ㅁ8

 답글 0
  병아리는꽥꽥  320일 전  
 어떤 바밤바 녹은 분께서 그럴말을 하셨을까잉

 답글 0

1316 개 댓글 전체보기


친구에게 장난치기 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