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이벤트

재미있게 읽은 방빙 작품을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면
10,000,000포인트와
현금 50만원을 쏩니다.

이벤트 안내

블로그 포스팅 이벤트

운영중인 블로그에 방탄빙의글 어플 소개
포스팅을 올려주시면
1만포인트~최대 10만포인트를
바로 지급해 드립니다.

이벤트 안내

포인트 순위
1. 마들렌 2878058점  
2. K 2254825점  
3. 자몽우유 1800859점  
4. 청⭐춘 1480480점  
5. 제마 1428966점  
6. 반혈 1369835점  
7. 시 라 1309938점  
8. 타생지연 1149833점  
9. 도민즌씨 1040766점  
10. 막둥의소문 963799점  
11. 리터 963411점  
12. 갓유린 872531점  
13. 밍쓰 859523점  
14. 봄꽃 810638점  
15. 멜라 782688점  
16. 이계정버려진계정 767094점  
17. 쪼꼬미. 757449점  
18. 하루의여름✿ 720028점  
19. 춘춘싱 717212점  
20. 봄단 681503점  
21. 순하리 667327점  
22. 아가 667181점  
23. 채소동생무비 658726점  
24. 허니밤 646588점  
25. ㅆ도담ㄹ 639453점  
26. 희 수 633172점  
27. 김아왜 629119점  
28. 디오중독♥♥ 627966점  
29. 장이씽잉언덜더커튼 615516점  
30. 김한해 607592점  
04. 시간 배달소 - W.삼월




(표지속지 다들 감사드려요♥ 표지나속지는 swgi777네이버로 부탁드려요♥)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4VPQe









04. 시간 배달소










Copyright 2016. 삼월 All rights reserved. 









"하... 당신..."







나는 그에게서 벗어날 수 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빠져나와야했다. 그는 가시덤불 이었다. 빠져나오려 해도 더욱 사정없이 파고들며 복잡하게 얽혀가는 무서운 사람. 하지만 그 고통이 싫다는 이유로 그를 향해 안겨든다면 그땐 살갗이 아니라 내 몸 전체가 갈가리 찢겨나갈 것이 분명했다. 나는 더 이상 그 모든 걸 감당 할 여력이 남아있지 않았다.








"나를 잘 아는 척, 말하지 마요. 당신이 나에 대해 뭘 알아. 나랑 아는 사이도 아니라면서요..."

"..."

"괜한 희망고문하지 말아줘요. 당신이 그저 당신일 뿐이라면... 내겐 아무 것도 아닌 존재니까요."









내가 찾는 건 당신이 아닌데, 왜 당신은 그게 당신이라는 듯 이야기하는 건데요. 나는 그쪽이 보고 싶지 않아요. 아니, 그쪽을 보고싶어 한대도 그건 당신이 아니야. 괜히 내 마음 흔들지 말란 말이에요...








당신은 지민씨가 아니니까.










나도 모르게 그랬나보다. 지금 내 눈앞의 이 사람에게 지민씨를 투영해 보고 있었나보다. 하지만 그 건 우매한 나의 욕심이었을 뿐. 감정에 눈이 멀어 벌인 일이라면, 내 이성이 그 것을 뭇매 질 해서라도 말려야했다. 비록 그 이성이란 게 지민씨가 죽은 이후로 닳고 닳아 간신히 버티고 있는 나의 마음일지라도.









“그래요. ㅇㅇ씨 말대로 이전에 난 당신을 알지 못했어요. 그런데...”







그에게서 나올 말 한마디, 한마디가 두렵다. 그 입이 마치 나를 집어 삼키려는 거대한 파도처럼 느껴졌다.








“이렇게 만났잖아. 그럼 우리 인연은 이제부터 시작인 거잖아요. 이미 당신이란 여자를 내가 알아버렸는데, 이렇게 내 눈앞에 서있는데 그걸 모른 척하란 말이에요?”

“...”

“나는 그런 거 못해.”









그의 단정적인 어투는 사정없이 내 마음을 괴롭게 했다. 그 여운이 주는 떨림에 다시 한 번 무너져 내렸다. 이 사람은 알고 있을까, 자신이 말한 그 인연이란 게 나에겐 죽음만큼이나 두려운 것이란 걸.








나는 당신이 버거운데 왜 자꾸 당신은 내 손을 잡으려는 거야...








“그러지 말아요. 나는... 당신을 원하지 않아요.”

“...”

“나를... 죽음으로 몰지 말아줘요.”








그 말을 마지막으로 그에게서 몸을 돌렸다. 한걸음, 또 한걸음. 누군가의 시선에 의해 무겁게만 느껴지는 발걸음을 힘겹게 옮겨본다. 그 시선이 아프다. 지민씨와 지독하게도 닮아있는 눈빛, 행동, 그 모든 게 나를 얽매고 있었다. 이 사람을 받아들이면 그 고통이 덜해질까, 그냥 한번 편히 웃어 보일까. 연약한 생각들이 끊임없이 나를 뒤흔들었다. 그 어리석은 본능을 붙잡고 싶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그것들을 외면해야했다.








“지민씨...”









지금 내심장이 뛰는 이유는 오로지 그대이기에.







나는 그대의 것이기에.







나는 그대가 이 세상에 남기고 간 유일한 흔적이기에.



















“어, 저기, 간호사선생님. 우리 정국이... 어디 갔나요?”

“아, ㅇㅇ씨, 오랜만에 오셨네요. 전정국 환자분 지금 산책 갔어요.”

“산책.... 이요?”

“네. 이제 걸음이 편안해서 혼자 걸어도 될 만큼 좋아졌어요. 걱정하지 마세요. 혹시나해서 간병인 분도 따라 나가셨으니까요.”








간호사는 간단한 목례와 함께 내 곁을 스쳐지나갔다. 마음 한 구석이 쨍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죽음의 곁에 서있던 아이가 지금은 온전히 내 옆자리에 있다. 살아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미치도록 행복한데, 그 아이가 기적처럼 회복되기 시작했다. 이 모든 것이 지민씨가 내게 남긴 선물이었다. 나는 그래서 그를 잊을 수 없는 것이다.







비록 그는 자신을 잊으라하였지만서도.









창문을 통해 밖을 바라보자 조금은 힘겨워보일지라도 예쁘게 피어난 표정의 정국이가 눈에 띄였다. 그의 시간을 받았기 때문일까, 이젠 정국이에게서도 그 사람이 보이는 것 같은 착각이 일었다. 때문에 또 한 번 울컥하는 기분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지민씨, 혹시 보고 있어요?









“저 아이가 내 동생이에요. 내가 매번 그랬잖아요. 진짜 잘 생겼다고. 막, 그 때 지민씨는 자기보다 잘생긴 사람이 어딨냐고 나한테 그랬었는데... 이제 보니 당신만큼이나 잘 생겼죠? 사실 이젠 저리 예쁘게 웃을 줄도 아니까 지민씨보다 더 잘생긴 것도 같아.”








당신, 내 말 듣고 있나요.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





나 너무 당신한테 하고픈 이야기가 많아. 이렇게 사소한 이야기도.









“이제 여기다 당신만 있으면 딱 인데... 그거 하나 이룰 수 없다는 게 너무 아쉬워요... 보고 싶어, 정말. 지금이라도 당장 당신 곁으로 가고 싶어도 그것조차 못해. 이건 당신이 준 목숨이니까. 그래서 너무 소중한 거니까.”








지독한 그리움도.










전해지지 않을 목소리를 하늘을 향해 띄워 보냈다. 비록 그 곳에서 들을 수 없을지라도, 나의 이 간절한 마음만은...








그대에게 닿기를.




















‘ㅇㅇ씨, 죄송해요. 보호자용 이불은 따로 제공이 안 돼서요. 그리고 빌려 드리고 싶어도 여분의 이불이 다 빠져나가는 바람에... 따로 들고 오셔야 될 것 같아요. 정말 죄송해요.’








보호자용 이불은 따로 제공이 되지 않는다는데 나는 지금까지 그 사실마저도 모르고 있었다.







여태껏 이곳에서 밤새 정국이 곁에 있어준 적이 없었으니... 말이다.









예전엔 삶에 치인다는 이유로, 최근엔 시간배달을 한다는 이유로. 갖가지 혼자만의 이유를 들어가며 여태껏 정국이 곁을 지키지 못했다. 그 죄책감이 마음 한편을 뻐근히 짓누르는 시작했다. 때문에 조금이라도 빨리 정국이의 옆을 지켜주려 이불가지를 챙겨오기 위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하지만,







“ㅇㅇ씨, 나랑 이야기 좀 해요.”








기다렸다는 듯 병원 문 앞에 기대어 내 발목을 부여잡는 그의 목소리에, 또 한 번 걸음을 멈출 수밖에 없었다.








“... 나는 당신이랑 할 말 없어요.”


“내가 왜... 당신을 죽음으로 몰고 있다는 거죠?”








‘나를... 죽음으로 몰지 말아 주세요.’









순간 감정에 치우쳐 나도 모르게 뱉어낸 말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정말 어쩌자고 그런 말을 이 사람에게 한 건지, 머리가 지끈 아파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어줍잖은 변명을 하려들다간 오히려 더 꼬여버릴 것만 같은 기분에 그저 입을 굳게 다무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할 뿐이었다.








“잊어주세요. 실수니까.”

“... 실수요?”

“네, 실수. 그리고 혹여나 그게 아니었다고 해도 난 당신한테 내 어떤 이야기도 떠들어대고싶지 않아요. 그러니까 이 정도 했으면 그만두세요. 그럼, 먼저 가 볼게요.”









그의 시선을 피해 애써 떨어지지않는 발걸음을 옮기었다. 하지만 이쯤 의지를 표현했으면 되었겠다는 내 생각과는 달리, 그는 계속해서 내 뒤를 따르는 것이었다. 신경쓰여 미칠 것만 같았다. 지금 내가 향하고 있는 곳이 다름 아닌 시간 배달소이기에 더욱 마음이 불편한 것이리라. 하지만, 괜스레 또 말을 걸었다간 그와 엮여들 것 같은 기분에 그저 묵묵히 걸음을 재촉할 뿐이었다.








그렇게 한참을 걸었다. 그는 여전히 나를 따르고 있었으나, 숨이 점차 거칠어지는 것으로 보아 상태가 꽤 좋지 않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아마 체력적으로 약해진 그에게 오랜 걸음이 꽤 부담 된 모양이다.







일단 시간 배달소에 다다르기도 했고, 무엇보다 그런 그가 걱정이 되는 건 아무리 그가 미운 나라도 어쩔 수 없었다. 때문에 나는, 지금 이 순간 예민해질 대로 예민해져 있었다.









“이쯤 했으면 제발 돌아가요. 지겹지도 않아요? 아님 이게 재밌어요? 대체 나한테 왜이러는 건데요!?”

“하아... ㅇㅇ씨, 지금 그대로두면 안 될 것 같아서요...”








그는 불규칙한 숨을 몰아쉬면서도 미세하게 내걸린 웃음을 떨어뜨리지 않았다. 참 웃긴 건, 그 것이 마지막 순간까지도 잔잔한 미소를 띠며 나를 떠나가던 지민씨와 겹쳐 보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 모습에 더 이상 지체해선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사람, 내겐 너무 위험하다.










“그대로 두면 안 될 것 같다니요?... 나는 괜찮아요. 나는... 당신만 없으면 다 괜찮아. 그러니까, 제발!!!...”

“...”

“내 눈앞에서 꺼지란 말이야...”









결국 지독하게도 참아내던 눈물이 양 볼을 타고 뚝뚝 흘러내리고야 말았다. 나는 무너지고 있었다. 이 사람으로 인해. 지민씨와 닮은 이 사람 때문에. 자꾸만 그에게서 지민씨가 보인다. 죽은 사람이란 걸 잘 알면서도, 같은 사람이 아니란 걸 잘 알면서도, 이 사람에게서 그리움을 찾는다.







나는 망가지고 있었다. 그 사실을 나 자신은 이리도 잘 알고 있는데, 이 사람은 자꾸 그런 나에게 자신이 필요하다 말하고 있다.








그래, 당신 옆에 있다면 내 고장난 심장이 다시 뛸지도 몰라. 하지만,







그런 내 심장을 다시 뛰게 하는 건, 당신이 아니라 지민씨에요. 그 깟 착각 속에서 행복할 바엔 차라리... 평생 이렇게 불행한 게 나아.








"ㅇㅇ씨, 정말 그게 정말... ㅇㅇ씨 진심이에요?..."

"...네."

“...내가 생각을 잘못한 모양이네요... 그렇게 ㅇㅇ씨가 날 싫어할 줄 몰랐어.”

“...”

“가볼게요. 그동안.... 본의 아니게 ㅇㅇ씨 괴롭힌 거 같아서 많이 미안해요...”








그는 괴로운 표정을 지은 채 뒤돌았다. 나도 망설임 없이 그를 등졌다. 타박타박- 걸음소리가 들려온다. 그가 나에게서 멀어지고 있었다. 딸랑- 시간 배달소의 문을 열었다. 나도 그에게서 멀어지고 있다.








“흐으.... 으....으...”








이게 바로 내가 원했던 결말인데, 아이러니하게도 나에게선 아까보다 더한 눈물이 추적추적 흐르고 있었다. 혹여나 그에게 이런 내 모습을 들킬까 필사적으로 입을 틀어 막았다. 그렇게 애써 떨리는 발걸음을 떼어내어 시간배달소의 문을 잠구기 위한 손을 뻗었다.







그 순간,







털썩-









“지민씨!!!”








그였다.








나를 혼자 내버려 둘 수 없다며 무리해서 나를 따르던 사람, 거친 숨을 내쉬는 걸 보면서도 내가 매정하게 내쳐버린 사람. 그 사람이...









넘어갈 듯 아찔한 숨소리와 함께 차디찬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안녕하세요. 삼월입니다.


이번화는 대화사이에도 몰입이 필요한 시점인거같아 사진을 넣지 않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기분이 묘하면서도 행복하네요. 정말 고마워요 우리 봄꽃들♥







조회수, 댓글이 제 기준을 넘지않으면 다음화가 어렵습니다.






추천하기 674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10시간 전  
 흐마

 답글 0
  방탄♡◇♡  1일 전  
 흐헝....ㅠㅠ
 이거 넘 슬퍼퍼퍼퍼어

 답글 0
  아량가연  1일 전  
 여주가 지민이한테 시간을 주겠네...

 답글 0
  소민쨩  2일 전  
 지민ㅇㄱ? 아니야ㅜㅜㅜㅜㅡ아니라고

 답글 0
  주현S  5일 전  
 ........지민아...죽지먀ㅜ
 지민이막그 환생한거?기억없이환생한그런거아닌가?

 주현S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유핟  5일 전  
 지민이 죽으면안돼... 근데 정체가 뭐니..

 답글 0
  슙가띠  5일 전  
 지민아..ㅠ

 슙가띠님께 댓글 로또 2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프로보카퇴르  9일 전  
 지민아ㅠ푸ㅜㅜㅠㅜㅜㅜㅠㅠㅠ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

 답글 0
  아미수  9일 전  
 흐어.....진짜 눈믈없인 벌수없었던 편인거같아여...ㅠㅠ

 답글 0
  이채민윤기♥  9일 전  
 어머머머머머ㅓ...작가님 나 방빙읽을때 한번도 마음인가 뭔가가 간질했던적이없는데 작가님 글 읽으면 간질거려요 왜그러는걸까요..나진짜ㅠㅠ 너무 좋아ㅜㅠ

 답글 0

832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