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이벤트

재미있게 읽은 방빙 작품을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면
10,000,000포인트와
현금 50만원을 쏩니다.

이벤트 안내

블로그 포스팅 이벤트

운영중인 블로그에 방탄빙의글 어플 소개
포스팅을 올려주시면
1만포인트~최대 10만포인트를
바로 지급해 드립니다.

이벤트 안내

포인트 순위
1. 마들렌 2783358점  
2. K 2154544점  
3. 자몽우유 1800337점  
4. 청❄춘 1479024점  
5. 제마 1416256점  
6. 반혈 1369835점  
7. 시 라 1207281점  
8. 타생지연 1149005점  
9. 도민즌씨 1040766점  
10. 갓유린 852279점  
11. 막둥의소문 838956점  
12. 봄꽃 810638점  
13. 멜라 782420점  
14. 해뜬 770935점  
15. 종개 768093점  
16. 늑대. 753742점  
17. 설화❣ 746324점  
18. 밍쓰 738552점  
19. 하루의여름✿ 719988점  
20. 봄단 673054점  
21. 순하리 667327점  
22. 아가 662269점  
23. 채소동생무비 658714점  
24. ㅆ도담ㄹ 639149점  
25. 희 수 633122점  
26. 김아왜 629119점  
27. 갓싱어 624997점  
28. 디오중독♥♥ 624034점  
29. 장이씽잉언덜더커튼 615367점  
30. 김한해 601866점  
환상동화 幻想童話 01 - W.련예



 

환상동화; 幻想童話
 
 

잔혹한 현실만이 존재할 때











날개를 꺾어,비웃음이 섞인 속삭임이 똑똑히 들려왔다. 제까짓게 달의 천사는 무슨.나에게 뭐라고 하는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내가 왜 이렇게 됐는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난 타락하지않았고,정말 타락한것은 저들이었으며,하늘께서는 안식을 취하신지 벌써 100년이 다 되어가시어 이 모든일을 모르셨다. 난,그가 무사한지 봐야겠다.





희미하게 보이는 그가 나에게로 급하게 달려올 때,탁 하는 소리와 함께 내 날개가 꺾이며 난,흐름에 몸을 맡기고 저 아래로 떨어졌다. 그의 울음섞인 외침은 나에게 들려오지 않았다



난 심연속으로 빨려들어간 느낌이 들었다. 어둡고,차갑고...

 

 

 

 

 

 

 

곧이어 아무 생각도 나지않았다























" 그러지 마. "




 
 
 
 
 
 



단호한 말 따위는 그들에게 들리지 않는 것 같았다. 여리고 약한 여자아이를 무리지어 괴롭히는 그 남자아이들에게서 죄책감은 보이지 않았다. 그저 장난이라는 마음으로,그 순수한 장난에,아무것도 모르는 그들에게 그런 어른스러운 감정이 있을 리는 만무했으니.
 






그러나 그들은 악했다. 장난은 장난으로 끝나지 않았으며,그 괴롭힘은 끈질겼다. 절대로  잡은 것을 포기하지 않는 늑대같이.




 
 
 






" 제발,그만해. "







 
 
 


그만하라고? 그건 어떻게 하는거야?


더이상은 장난이 아니었다. 재미삼아 시작한 소위 `놀이`는 어느새 10년이 다 되어가고 수위는 점점 높아졌으며,여자아이가 받는 상처는 점점 더 깊어졌다.

 
 
 


한명은 주도하고 다른아이들은 심하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재미있는 영화를 보는듯이 킬킬거리며 구경했다. 비참함은 더욱더 심각해지고, 살기가 싫었다.




 
 
 


난 정말 두려웠는데. 이걸로 열여덟 한송이가 져버리는걸까,피에 젖어서 모두가 잊어버리는 사람이 되는 걸까.
피어보지도 못하고 재미있는 놀이 덕분에 사라져버리는걸까.



 
 
 



여자아이는 매일 두려웠고,그 여자아이는


 
 
 


나였다.












 
 
 






 
 
 
 





" 라파엘. 뭘 그렇게 열심히 보는건데. "




" 알면서. "




" 그만 해. 이제 걘 네  연인이 아니야. "





 
 
 
 
 




미카엘의 말이 들리지만 들리지 않는 척 하는 것 같았다. 첫인상부터 부드러운 인상을 주는 라파엘의 얼굴은 미소를 짓고 있지 않았다. 아니,그녀가 인간계로 간 이후엔 그가 웃는 일이 거의 없었다.
그녀를 보지 못해 그러는 것이 아니었다. 그녀가 환생하고 나서의 그녀의 인생때문이었다.


 
 



 
 


모든것을 관여하시는 하늘께서는 안식에 계셨고 현재 천계는 타락천사들의 손아귀에 휘둘려지고 있었다. 다행히도 7대 대천사는 그곳에서 피했지만 그녀는 피하지 못했다.


 
 
 



천계는 돌아가고 또 돌아갔다.그녀를 잊은 이 하나 없었지만 잊어버린 척 시간은 계속 흘러갔다. 어인 18년이 흘러갔지만 바뀐것은 하나도 없었다.


 
 





회전목마가계속 돌아가는 것처럼 천사들의 세계는 돌아갔다. 겉으로 신성하고 아름다워 보이는 화려한 천계는 시간이 흐르기만 했다. 중심은 하늘이 아닌 타락천사들이 어느새 차지해버렸고 승객들은 휘청거리며 돌아가는 회전목마를 멈출 수 없었으며,누구 하나가 떨어져도 모른채 계속 돌아가기만 했다.
 




 




그리고 눈을 감고 그것들을 보려하지 않는 이기적인 자들은,그들 대천사들이었음에 라파엘은 자괴감을 느꼈다.


 
 
 
 
 






" 난,난 가야겠어. "

 
 
 
 
 






그녀가 있는 곳으로,그녀를 지켜내야겠어.

 

 

 

 

 

 

 

 

 

 

 

 

 

 

-

 

 

 

 

 

어,련예인데요. 혹시 엑박 뜨나요???ㅈ제가 사진 보는데 ㅇ엑스박스가 뜨더라구요 저 혼자 문젠지 잘 모르겠는데컴퓨터가 좀 이상해요..새로 산건데.

쪼그만 엑스박스가 뜨는데 혹시 계속그러면어떡하지... 그럼 이제 사진 모솔리는데ㅠㅠㅠㅠ

 

 

예쁜 속지 만들어주셨는데ㅠㅠㅠㅠㅠㅠㅠ아아아ㅠㅠㅠㅠ

 

 

 

어떡하죠 어떡하죠 어떡해요!!

 

새작 냈는데 많이 봐주시면 좋겠어요.. 약간피폐물인데 천사도 약간나오구.... 다음화에 남주가나올예정임니다 ㅇㅅㅇ

 

타자가 이상해서 띄어쓰기가 안되는거 이해해주세요 ㅠㅅㅠ 어쩌다 이렇게 됐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으으으...타자도 안 쳐지고 저번에 뭐 깐 이후로 바이러스같은게 깔렸나(울먹)

 

 

ㅠㅅㅠ

 

 

즐추댓포 잊지 마시구 남주는 제 머릿속에 간직할게욯헤헿

 

새작 왜냈지 진짜 고민되네요...ㅇㅅㅇ

 

 

 

 

 

 

정말 제발 즐겨찾기 추천 댓글 포인트 부탁해요ㅠ 새작내고 반응 없음 무지 슬프거든요ㅠㅠㅠ

 

 


추천하기 20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련예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땅콩샌드  35일 전  
 역시 작가님 글 넘 좋아요!!

 답글 0
  WITCH  48일 전  
 글 잘보고가요

 답글 0
  찐슙몬홉침뷔꾹  49일 전  
 사진이 아무것도 안 보여요ㅠㅡㅠ

 답글 0
  방탄여친바라기  49일 전  
 기대되여!!

 방탄여친바라기님께 댓글 로또 4점이 지급되었습니다.

 답글 0
  강하루  49일 전  
 사진이 안보여요

 답글 1
  가을나비  49일 전  
 사진이 하나도 안보여요오오ㅠㅠㅠㅠ

 답글 0
  달응  49일 전  
 사진이 안보이는데 저만 그런가요?
 어쨌든 재밋어요

 답글 0
  비글비글방탄이  49일 전  
 많이많이 기대할께여!!❤❤

 답글 0
  꿈향  49일 전  
 남주가 유ㅔㄵㅣ 짐니것같아...

 답글 0
  ;수빈  49일 전  
 기대합니다!

 답글 0

21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