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이벤트

재미있게 읽은 방빙 작품을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면
10,000,000포인트와
현금 50만원을 쏩니다.

이벤트 안내

블로그 포스팅 이벤트

운영중인 블로그에 방탄빙의글 어플 소개
포스팅을 올려주시면
1만포인트~최대 10만포인트를
바로 지급해 드립니다.

이벤트 안내

포인트 순위
1. 마들렌 2795858점  
2. K 2170644점  
3. 자몽우유 1800537점  
4. 청❄춘 1479424점  
5. 제마 1418803점  
6. 반혈 1369835점  
7. 시 라 1211032점  
8. 타생지연 1149005점  
9. 도민즌씨 1040766점  
10. 갓유린 854370점  
11. 막둥의소문 842609점  
12. 봄꽃 810638점  
13. 멜라 782504점  
14. 해뜬 780741점  
15. 종개 768093점  
16. 늑대. 760333점  
17. 밍쓰 756317점  
18. 설화❣ 750544점  
19. 하루의여름✿ 719988점  
20. 봄단 675224점  
21. 순하리 667327점  
22. 아가 663433점  
23. 채소동생무비 658714점  
24. ㅆ도담ㄹ 639149점  
25. 희 수 633127점  
26. 김아왜 629119점  
27. 갓싱어 625102점  
28. 디오중독♥♥ 624044점  
29. 장이씽잉언덜더커튼 615377점  
30. 김한해 604271점  
야한 00. - W.이안







`야한`. 내 고향의 이름이다. 밤의 쌀쌀한 공기나 추위를 뜻한다. 해가 지면 어슴푸레 빛이 나고 질퍽한 신음 소리만 들리는 내 고향은 누구나 짐작 가능하듯 `유흥가` 다. 어려서부터 마을의 가까운 업소들을 전전하며 살았다. 처음에야 어렵지 내 몸 하나 내주는 건 그리 어렵지도 않았다.



그들이 말했다. 나의 차가운 것들이 저들을 매혹시킨다고. 내 몸 중 어디에도 뜨거운 군데는 없었다. 나는 언제나 그랬듯 차가웠다. 뜨거울 만큼 행복했던 적도, 눈을 감고 내 몸의 미세한 변화를 느낀적도, 나를 유린하는 그들의 손길에 반응한 적조차도 없었다. 나는 그저 나였다. 처음부터 끝까지 눈을 감거나 뜨거나 팔을 모았거나 벌렸거나, 어쨌거나 나는 나였다.



너도 같을 줄 알았다. 너처럼 잘생기고 좀 반반한 애들은 널리고 널렸었다. 어쩌면 넌 잘생긴 것도 아니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네가 나와 눈을 맞출때, 그 눈동자 안에는 오묘하게도 세상에 현존할 만한 모든 색은 다 깃들어 있는 듯 했다. 너는 맹세코 그 누구보다 나를 아껴주겠다 했다. 오늘 밤만은 공주를 대하듯 안아주겠다 했다. 그리고 네 말이 맞았다.



너는 처음부터 부드럽게 내 머리칼을 감싸쥐고 그 안쪽의 목덜미로 서서히 손을 옮겼다. 나와 시선을 맞바꾸던 너는 내 입술을 포근히 집어삼켰다. 그때의 너는 너무나 폭신해서 마치 구름위에 떠있는 듯한 착각마저 들었다. 너와 내 입술은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바퀴처럼 서로를 더 깊게 들이삼켰다. 너는 내 안에서 나를 자꾸만 데웠고 내 몸은 잩게 떨렸다. 바르르 움직이는 내 몸이 나도 익숙치 않았다.







"예뻐, 머리부터 발 끝까지."





너는 나를 칭송하듯 치켜세우며 그날 밤 나를 그리도 아끼며, 안으며 나를 황홀경에 치닿게 했다. 네 앞에서 나는 한 번도 경험이 없는 작고 여린 소녀 같았으며 마치 더럽혀진 적이 없는 하얀 나비로 변한 듯 했다. 너는 나를 바꾸었다.



너는 내가 보았던 그 어느 누구보다도 야했다.


















(사진 속 인물은 소설 속 인물과 관련이 없습니다)



김여주(25) 유흥업소 `야한`의 실세

어릴적부터 유흥가를 떠돌며 살아오다가 `야한`에 정착. 꾸준히 1인자 자리를 유지 중. 여태껏 한 번도 이성에게 애정을 느껴본적이 없을뿐더러 손님을 접대할때도 묵묵히 고객을 바라보기만 한다. 그래서 여주의 방식을 선호하는 이들이 주로 그녀의 단골이다. 고객은 3명~4명 정도 밖에 되지 않지만 벌이는 누구보다 좋다.





"또 오셨네요, 민 회장님."

"우리 뒤에 깔린 기업만 몇 갠지 알아? 감당할 자신 없음 입이나 싸물고 꺼지시든가."








민윤기(32) 그룹 `D town`의 회장.



연륜이 녹은 정치적 혹은 사업적 두뇌로 빠른 일처리와 거침없는 결정능력을 가졌다. 24살, 미국 하버드대 졸업 후부터 바로 경영에 발을 들인다. 아버지 `민준혁` 전회장의 사망 이후로 눈에 띄게 유흥과 일에만 치우친다. 공과 사 구분경계가 무척 삼엄하고 철저하다. 회사내에서는 맹수라 불릴 정도.





"여전히 예쁘네."

"제가 사퇴를 하든 뭘 하든 당신들보다는 잘 벌 테니 제 재산은 니들 알바가 아니고요."















그러니 장난은 그쯤 해 둬.













♤♤♤♤♤♤♤♤♤♤♤♤♤♤♤♤♤♤♤♤

표지 구합니다

(ladia2004 naver.com)



우선 정말 죄송합니다.

알람 여러번 가게 한 거 정말 죄송해요ㅠㅠ

여러번 수정하느라ㅠㅠ






여러번 말씀드리지만 즐.추.댓.포 꼭 해주세요..ㅠ♡♡



추천하기 461   즐겨찾기 등록
글이 재미있었다면 작가님에게 포인트 선물을 해주세요.
나의 Point :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작가님에게
추천수와 선물받은 포인트 합산을 기준으로 글의 순위가 결정됩니다.




이안 작가님의 다른글 보기       전체보기
야한 02.
야한 01.
[현재글] 야한 00.
    로그인 후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
댓글
  시으으은  1일 전  
 정주행

 답글 0
  이지원.  5일 전  
 정주행!

 답글 0
  청아ㅡ  5일 전  
 정주행열차 ㅃㄷᆞ뿌

 답글 0
  채림..  6일 전  
 정주행고고씽

 답글 0
  ㄱㅏㅎㅣ  6일 전  
 정주행 시작~!!!!!!

 답글 0
  2013.6.13  6일 전  
 정주행

 답글 0
  미늉기한정국이❤  6일 전  
 정주행 go~~!!!!

 답글 0
  꺄륵  6일 전  
 정주행!

 답글 0
  김다우  6일 전  
 정주행시작!!!

 답글 0
   6일 전  
 정주행 궈궈

 답글 0

355 개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