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장르별
달콤 새드 팬픽션
해피 남매 판타지
코믹 공포 SNS/썰
사극/미래 역하렘물 미스터리/추리
악역 기타
 
링크 이벤트 시즌3

재미있게 읽은 방빙 작품을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면
10,000,000포인트
현금 50만원을 쏩니다.

이벤트 안내

블로그 포스팅 이벤트

운영중인 블로그에 방탄빙의글 어플 소개
포스팅을 올려주시면
1만포인트~최대 10만포인트를
바로 지급해 드립니다.

이벤트 안내

☆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
1. 흰 드레스가 물들 때까지
2. 황금빛 너울이 가득할 그곳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3. 저는 아직도 우주를 부유하는 중이에요.
4. 相思花 ; 상사화
5. 그륵그륵그르윽그르르윽
6. 수놓은 별 너와 새벽하늘의 우리
7. 선생님, 사랑니 좀 뽑아주세요
8. 日月星辰
9. café
10. 접목
11. 누나, 제 세상은 이래요.
12. 나비의 젖은 날개의 무게가 얼마인지를 아무도 생각하지도, 알려고 하지도 않았다
13. 그런데 국아, 적어도 그런 말을 하려면 휴대폰은 놓고 말 했어야지.
14. 오늘도 저 작은 소주잔에 꾸역꾸역 쑤셔넣은 미련은 흘러넘쳐버렸어.
15. paint
16. 하늘이 민트초코색이야°°°
17. 꽃이 지고 나서야 봄인 줄 알았습니다
18. 빌어먹을 김태형아, 네가 보고 싶을 땐 어떻게 해야할까.
19. 불온한 섭리
20. 온점
21. 격투 격주 2인
22. 거짓말, 그사람 못잊었으면서
23. 환한 웃음으로 반겨줄게. 태형아.
24. 그게 녹은 메로나든 뭐든 좋아, 너만 있으며언-.
25. 사계 [Four seasons]
26. 起承
27. 나의 임에게 나빌레라
28. NEONBA
29. 꽃길 - 엄마께
30. BEGIN
31. 조금 독특한 사랑
32. 즉흥 연주의 메들리
33. 미소가 예쁜 박지민, 도망가자 우리.
34. 김여주는 초라했지만 그 무엇보다 밝은 미소로 마지막 추억이 담긴 그 달력을 바라봤다.
35. 푸르른 바다야, 나를 삼켜줘.
36. 그때 그 별은 달을 사랑했다지,
37. 루나틱이 가득했던 미치광이 김태형은
38. 한 미치광이 예술가의 술잔에 담긴 검은색 물감.
39. 그녀가 붉은 립스틱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40. 그 해의 여름을 너에게
41. 너라는 우주 속 나라는 행성은 고작 먼지 한 톨의 무게였다
42. 무명손님: _無明
43. 悲 戀
44. 바다
45. 핏물 위 흩날리는 재 가루 한 아름 업고
46. 及藝術家: 미친 예술가
47. <<•°지니인 여주를 위한 알라딘 김석진의 3가지 소원•°>>
48. 四季節 : 사계절을 당신께 돌려보냅니다.
49. 환희적 환멸
50. 김여주는 미련 맞았더란다
51. 소녀는 매일 밤 소년의 찬란을 그린다
52. 소녀는 달을 몹시도 동경했다지. 달은 그녀에게 완벽한 존재였으니.
53. T H E E N D
54. 시리야 몹쓸 박지민한테 돌아와라고 문자보내줘.
55. 달과 별은 두 남녀가 죽을때 더 빛났다더라_
56. 백일몽
57. 우주먼지B가 행성A에게
58. 전정국을 향해 그리던 그림은 결국 완성하지 못했다.
59. 쇄골과 함께 문드러진 초콜릿 처럼.
60. 알약은 씁쓸했고 민윤기는 쓸쓸했다.
61. 오래된 2G폰에서 전화벨이 울린다
62. 민윤기의 옆에 널려 있는 짓밟힌 담배꽁초
63. /_ 아따, 이 미련 곰탱아. 뭐가 그리 슬프다고 눈물을 흘리는고 _/
64. 그놈은 미련해서
65. 김여주가 내린 아이스아메리카노는 그리움이었다
66. 풍경_Scenery_마지막 발자국을 필름에
67. 그 통안에서 알약들이 떨어졌다.
68. 전정국은 그렸다, 자신이 기억하는 한여주의 모습을.
69. 윤기야, 하늘에서는 마음껏 웃어도 돼
70. 평생의 약속을 한순간에 어긴 넌, 그래서 지금 행복하더냐?
71. [전정국] 한글 2.5로 쓰는 너의 이름
72. 바다를 사랑했던 김태형에게.
73. 月光 : 조각달의 월광 소나타
74. 아픈 꽃_: 구름이 우릴 가려도 우린 그 뒤에서 밝게 빛나고 있을테니까
75. 무제
76. 김여주는 오늘도 새빨간 립스틱을 바른다
77. 김여주가 진심으로 사랑한 건 수학이 아니라 소설이었다더라.
78. 기 起 승 承 전 轉 결 結
79. °악역은 악역이 되고싶어서 악역이 된걸까¿
80. 정호석은 명왕성에게 물었다. 행복하냐고
81. 전정국의 섬멸은 파열음조차 몽연했다.
82. _______
83. 人魚王子 ; 인어왕자
84. 전여주는 결국 늙은이가 끓인 누룽지를 먹지 못했다.
85. [하얀 건 종이였지만, 검은 건 김여주의 눈물이었다]
86. 시멘트를 뚫고 자라난 한 송이의 꽃처럼
87. 김여주는 아름다운 둘을 위해 매일을 기도했다.
88. 첫사랑 그게 뭐라고 날 죽일 듯이 괴롭히냐 -
89. 전정국을 묘사해본다
90. 고생끝엔 낙이온다. 한여주의 인생은 그랬다.
91. [ 박지민 ] 냉동인간 왜 했어, 그 예뻤던 미소 어디갔냐고.
92. ❀나만의 키다리아저씨❀
93. 전정국은 그랬다.
94. 명왕성 같던 소년은 결국 명왕성과 함께 지워졌다.
95. 가장 아름다운 별은 가장 어두운 밤에 뜬다.
96. °방탄소년단 그들은 나의 뮤즈였다 °
97. 옥탑방
98. 우리 아빠 주소는 하늘나라
99. [단편집] 동화 속 이야기
100. 바다가 보고 싶었던 이여주는 사실 민윤기가 보고 싶었던 것이다.
101. 민애옹-
102. 순백하고 희던 안개꽃이 마침내 붉은색에게 점령 당하자, 비로소 편안히 눈을 감았다.
103. 참 회 록
104. 나룻배와 행인
105. [김태형] 오늘밤이 이명이 아닌 잠을 선택했으면 하는 바람
106.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107. 아무도 하얀 나비에게 수심을 일러준 적 없기에.
108. [ 병명은 김여주였다.]
109. 못된 하여주는 뒈졌다.
110. 연홍지탄-燕鴻之歎
111. 윤여주는 화려한 겉치레 속에 고통을 억지로 욱여넣었다,
112. 이중인격자 JK의 와인
113. 연ㅡ
114. 겨울새
115. 시리야,내 사랑이 이루어질 수 있을까?
116. 나비는 그렇게 죽었다더라.
117. 마녀
118. [민윤기] 다음 생에는 절대 만나지 말자
119. 고기를 잘만 태우더니 어떡하냐, 태형아
120. 예쁜 소녀, 할미가 되어 별을 따러가
121. 연등
122. 달이 지구 주위를 도는 시간 00:00
123. 돛단배는 꿈 속에서 평화로워 보이는 껍데기만을 드러냈다
124. [전정국] 그 년이 뭐가 좋아서 거기까지 따라갔디야
125. 인생은 술보다 쓰다
126. 내가 이걸 무슨 생각으로 썼는지 모르겠다.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겠다.
127. 박지민은수학이참싫다더라
128. 음 악 의 3 요 소 ♫
129. € 소녀의 마음은, 전정국이라는 소년으로 물들어졌다
130. 제목없음
131. 그 소년의 외침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 그렇게 묻혀버렸다.
132. 민윤기
133. 영어를 지지리도 못하던 정호석은 김여주를 좋아하게 되었다
134. 쿠크다스 먹고 싶어٩( ᐛ )و
135. 콜 라 중 독
136. 야 이 미련 곰탱아
137. 「」 외 5작
138. 월아연가(月娥戀歌)
139. 망할 박지민은 죽기 직전까지 기타만 뜯었다더라
140. 대기중인 작도글은 열람하신 수 없습니다.
141. 목련이 지듯 져버린 너는 김석진이였다.
142. 잔혹동화 ; 새까만 표지를 열어버린 새하얀 아이
143. 가족 모두가 작도자인 나를 향해 비웃을때 우리 오빠 김태형은 내가 작당이 되길 바랬다.
144. 발렌타인데이에 씁쓸한 초콜렛을 당신에게 - .
145. 어느 화공의 메타포上
146. 태형아, 왜 이제와서 사과해? 그 예쁜 언니들이랑 짝짝꿍이나 더 해 개새X야.
147. 생크림이 가득 얹어진 커피에 빨대를 꽂으면 쓴 커피를 먼저 먹고 달달한 생크림을 먹게 된다.
148. 정국아, 다음엔 같이 불꽃놀이 볼 수 있겠지?
149. 하나, 둘, 셋, 그리고 암전
150. 월하화는 늘 구슬프게 울었지만, 이제는 달과 함께 웃음꽃을 피웠구나-
151. 현실 연애 소설
152. °•전정국은 하늘을 싫어했다°•
153. 엄마, 엄마는 왜 꽃을 좋아했어? 花死
154. 여주는 후회라는 것을 하는 태형으로 바꿔주었다
155. 청춘하면 비 내리는 여름날 아니겠냐
156. [ 도움말 : 134340 설정법 ]
157. 키다리 아저씨
158. 너에게 연락하기 정확히 삼 분 전이다.
159. 그 소녀에게는 짙은 향수 냄새가 베어 있었다_
160. 민윤기
161. 나에게 김태형에 대해 묻는다면 나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을 것이다
162. 바텐더 민윤기
163. 그깟 메로나 좀 사줄 걸.
164. 고놈은 딸기우유맛 사탕을 먹지 않았다.
165. 작도하다 잠시 현타왔다고 포기하지 말거라,언젠가 될 수도 있는것이 작당이다.
166. 김여주는 김석진의 마지막 순간에서까지도 말싸움을 하였다.
167. 불쌍한 한여주는 결국 ㉲이크를 놓㉵버렸㉰
168. °•태형아, 넥타이 매 줄 게.•°
169. 나는 항상 언니란 늪에 묻혀야만 했다
170. 주야. 여주야. 다음생에도 오빠 동생으로 태어나줘.
171. 억지로 웃지마, 네 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해.
172. 5살 꼬마처럼 웃는구나, 김태형 너는
173. 少女
174. 석진이는 밥 준 사람 좋아!❀.(*´▽`*)❀.
175. *•.¸`¸태형아, 나 이미 다 알고 있었어.۶•*•.¸
176. 김 석진, 그의 삶은 불행 그 자체였다
177. 伯伯,你有什麼着急的先走了?
178. 호석아, 곶감먹자아-.
179. °•°•전정국, 그는 스스로 자신을 가둔 세상 안에서 무참히 썩어갔다°•°•
180. 김석진
181. 무지개 감정
182. 난 너라는 천문학에 포함된 유일한 낭만이고 싶었다.
183. 김석진은 꽃을 참 싫어한다.
184. 태형아, 벚꽃이 내리는 날 널 만난 건 내 최고의 행운이자 청춘이었어.
185. `너를 위해` 라는 핑계로 나약한 나를 숨기려했던 죄를 뉘우치며.
186. 배관공
187. 박선배님 미쳤죠, 또라이죠, 그쵸?
188. 하여주는 항상 마지막 순서였다.
189. 아날로그 난투극
190. 윤
191. 환상
192. _김석진은 요리를 좋아했다./
193. 그에게는 눈부신 밤이었지만 김여주에겐 눈부시지 않은 밤이었다.
194. 내 글을 한낱 싸구려 연애 소설로 칭하지 마라.
195. 이런 맏형이라서 미안해, 너희를 이끌어 주지 못해서 미안해
196. 김석진이 달달한 걸 꾸역꾸역 입 속에 넣었던 이유
197. 전 정국, 청춘 새 잠깐 스쳐 지나간 조금 억울한 인연인 셈 치련다
198. ¥태형아,미역국 식어. 얼른와.¥
199. °•°•엄마가 말한 세상은 이런 세상이 아닌데°•°•
200. 나 보다 귤을 더 사랑했던 정호석아.
201. 극목
202. 百日草よ花が咲くな..花を咲かせたいなら何もかも終わったら開いてくれ (꽃을 피우지 마렴..꽃을 피우고 싶건늘 모든게 다 끝나고 펴주렴)  
203. 소녀는 세상은 온통 암흑으로 가득 찼다
204. 김태형이 삼킨 그 알약 속 편지는 녹아버렸다
205. 신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206. 恋慕; 연모하였으나 되돌아오지 않았네
207. 김여주 살인사건
208. 조커의 서커스
209. 바텐더 김태형
210. ::그대가 해준 닭도리탕은 맛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211. 신호등과 달, 하얀 반사광의 교차점에서.
212. 探花-蜂蝶의 花樣年華 .
213. 공백 : 공백을 사랑하십니까?
214. stigma : 나는 나를 오명 속에 감췄다
215. 우리가 갈망했던 얄팍한 미래에 대하여
216. 探花-蜂蝶의 花樣年華 .
217. °○ 한없이 삐걱 거리기만 하던 그 자전거도 주인을 쏙 빼닮아서 제법 밉살스럽더라 ○°
218. 앑
219. 피란체에서 만난 미치광이 피아니스트.
220. 전정국은 이 세상이 죽였다.
221. 김남준이 물고 있던 그 사탕은 바닥으로 곤두박질쳐서 깨져버렸다
222. 인생은 새옹지마_:塞翁之馬
223. ㅅㅏㄹㅏㅇㅇㅡㅣㅈㅗㅇㄹㅠ ㄱㅡㄹㅣㄱㅗ ㅇㅣㅂㅕㄹ
224. 실험번호 0901, 전정국
225. 검은 유서의 객기
226. 전...전정... 아, 뭐였더라
227. 가해자도 피해자도 되고 싶지 않던 전정국은 결국 방관자였다.
228. 김태형은 고작 태양이 아니라고 죽었다...바보같이
229. 이기적인사랑
230. 국아 , 너는내 다섯번째 계절이였는데 °•
231. 오븐에서 다 타버린 새까만 과자 반죽같이_
232. 달에 사는 소녀는 외롭다_
233. 김태형 일기장 훔쳐보기
234. 청춘은 밥 안 맥여준다.
235. IF,
236. 그깟 겜블러가 뭐시라꼬
237. 박여주는 흔한 사랑놀이에 놀아나는 자신이 싫었다.
238. 왜 예쁜 날 두고 가시나.❁
239. 당신이 만든 미로의 출구를 찾도록 노력할게요
240. 좋아하지 않던 술에 취했을 때
241. 나, 나 좀 살려주라. 네가 보고싶어 미칠 것 같아.
242. 우울한 나를 반겨주는건 그의 사진 앞이 전부였다
243. [ 後悔 ] 오늘따라 달이 더 밝아
244. 공여주의 삶에는 형용사라는 품사따위 없었다.-
245. 쫑알이 정호석 세상을 뜨다
246. 그는 오늘도 미치광이가 되어가며 하루를 마무리했다.
247. 우주비행사 上
248. 장미꽃이 한 순간에 가시를 잃어버리는 것처럼 , 달팽이가 등 껍데기를 잃어버리는 순간처럼. 로리시페라가 부럽더라.
249. 인류가 만든 불완전한 낭만에 대하여
250. 정국아 나느은-
251. 신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252. 마녀는 인간들을 사랑했다, 특히 전정국을.
253. 처참한 김여주의 얼굴은 의외로 밝아보였다. 아니, 밝았어야 했는데 말이다.
254. 김여주가 일방적으로 김남준을 마음에 품고 있기 때문이겠지
255. 정 국이 싱겁다면야 -,
256. 실패를 사는 상점
257. ℬ ˇ
258. 팀장님이 너무 미워요! ୧(๑•̀ᗝ•́)૭
259. 김석진이 좋아하던 그 우유팩은 처참하게 터져버렸다.
260. 무한 ━━━●───────────── 무한  ⇆ㅤㅤㅤㅤ   ◁ㅤ  ㅤ❚❚ㅤ  ㅤ▷ ㅤㅤㅤㅤㅤ↻
261. 내 부산 남자, 박지민이다
262. 김석진은 예뻤다, 너무 예뻤다
263. EPIPHANY
264. 어느 날 계모가 죽었다.
265. :*:*:절벽의 끝에서 시작을 꿈꾸다:*:*:
266. 전하지 못한 진심은 곧 소멸되어 꽃 주위만을 뱅뱅 맴돌았다네
267. 저 소녀의 죄가 무엇이냐
268. 인생은 생방송이야. 절대 재방송이란 없어.
269. 花 / 꽃으로 시작한 우리, 앞으로도 꽃처럼 아름답기를 바랍니다
270. 고객님이 전화를 받지않아 삐 소리 이후-,
271. 。° 심해의 물결 o。
272. [哀戀] 꿈의 종착지는 너라고 생각했어 •••
273. 소녀는 그저 외로운 신이 행복하길 바랄 뿐이었다고
274. 기억소각
275. 순간적 이끌림은 운명을 증오하게 하고,
276. 소녀는 처연하게도 악보를 펼쳤다.
277. 팔레트의 색들처럼
278. 국아, 너는 나의 바다였어.
279. 사형수 1204
280. °이별에 흘리는 눈물의 양을 구하시오°•°
281. 멍청한 김여주는 왜 미련을 못 버리는지를 서술하시오.
282. 감정선이 뚝 - 끊겼다
283. 소녀는 죽었다
284. 짝사랑 안해, 이제 (๐•̆ ·̭ •̆๐)
285. 『 그녀는 그녀의 가시까지 전부 사랑해 줄 사람을 원했다. 그 뿐이었다.』
286. 앵겨요
287. 白雪公主 : 學如不及
288. 과학을 싫어하는 정호석은 중력을 이겨내지 못해 죽어버렸다.
289. 왜 아스팔트에는 물집이 생기지 않을까
290. 소녀는 밤을 밝혀줄 밝은 달이 되고 싶었다.
291. ` 엄마, 내 곁에 있어줬어서 고마워. `
292. 나의 사춘기에게 말을 걸어본다
293. ㅈㅓㅇ ㄱㅜㄱ ㅇㅡㄴ ㅇㅓㄹㅣㅅㅓㄱㅇㅓㅆㄷㅏ
294. 미안해, 윤기야
295. 그와 그녀는 하얀설산에서 붉은 꽃을 피우며 잠들었다.
296. 지금 거신 번호는 없는 번호입니다.
297. 그냥 모르는 척 하고 나 만나줘여
298. Blue Moon_달과 어우러진 소녀는 그저 아름다웠다
299. Listen
300. :。・:*:・゚’★,。・:*:・゚태형아, 나는 너가 저 하늘의 반짝이는 별인줄 알았어.:。・:*:・゚’★,。・:*:・゚
301. 응답하라 ②⓪①⑧
302. 오늘따라 달이 빛나 내 기억 속의 빈칸
303. .° .:* 언제나 곁에 있는 것처럼 : いつもそばに居るように .° .:*
304. 四季寺 :바스락거리는 낙엽소리는 나를 기분 좋게 만들어.
305. 죽어라 공부만 하던 김여주는 정말 죽었다.
306. 서술자 김태형
307. 소녀와 소년은 시계를 잡으며 낙엽이 되었다.
308. 설렁탕 맛있다구 눈물이 막 나오네
309. 디데이
310. 5짤 태형이랑 입술 박치기 했어요(ง°̀ロ°́)ง
311. °김남준의 미친듯한 치열과 열망과 노력에 신이 반응하였다°
312. 죽고싶어도 못 죽는 개같은 세상 : LOVE_
313. 저승은 달을 품지 못하지
314. 국아-, 다음생엔 널 꼭 만나기를
315. [전정국] 국아 정말 적어도 자살정도는 해야 아 얘가 이만큼이나 힘들었구나 하고 알아주지 않을까
316. 인생이 더럽게 휘황찬란해서.
317. 花樣年華 : 너를 사랑한 100일간의 기록
318. 가식덩어리 친구의 일기장 飾り気の塊
319. 윤여주가 알려주는 남친 오기 3ㅇ분 전에 하는 메이크업 (۳˚Д˚)۳
320. 지민아, 넌 웃는게 예뻐
321. [민윤기/전정국]담배 아저씨 上
322. 언니가 이 더러운 세상 바꿀거야.네가 살아가면서 나와 같은생각을 안 할 수 있도록
323. 「저주받은 꽃집 과 마녀라 불리는 아이」
324. 내일 아침 하얀 눈이 쌓여 있었으면 해요.
325. | 季節 : 생긴 모양이 아름다워 눈으로 보기에 좋다 |
326. ♧ㄱ ㅡ ㄱ ㅏ ㄱ ㅡ ㄴ ㅕ ㅇ ㅔ ㄱ ㅔ ㄲ ㅗ ㅊ ㅁ ㅏ ㄹ •••••♧
327. [민윤기] 짝사랑과 짝사랑
328. 죽은 시인의 사회
329. 매번 조락해 가는 음울의 연주는 눈물을 조절하지 못 하게 했었는데
330. 협소한 탁자 위에서 갈망과 위선, 거짓과 매혹 그리고 차가운 잣대에 대해 읽다.
331. DeAr mY kIlLeR ; PleASe kIlL mE sOftlY, 날 부드럽게, 산산조각 내줘-,
332. 영원은 우리의 족쇄일까 기회일까 : NEVER LAND
333. 冬の告白 : 차디 찬 겨울이여
334. Moonchild [문차일드, 달의 아이들]
335. 마지막
336. 어두운 길을 걷다보면 빛이 보일거라고
337. ☄떨어지는 별똥별에게 전하는 작은 속삭임
338. 그가 돌아오면 내 심장이 아닌 하늘에 구멍의 형태를 나타내 휘몰아치는 재앙을 담은 눈동자에 의해 솟아오른다. 
339. 공룡시대에서 방탄소년단 만났어요!Σ(゚ロ゚)
340. 윤기야, 넌 내게 사계절을 줬어 ☆彡
341. 소녀의 유서를 본 모든 사람들은 눈물을 참지 못했다.
342. 정국아 헤어지자
343. 걔가 울념에 허우적대며 죽어갈 때 나는 암것두 알지 못했다.
344. * : * : * ☆ 별을 들고 뛰어라 ☆ * : * : *
345. 지구와 달의 차이점
346. ☪ 밤하늘에 비치는 저 별은 몇 개야아?
347. 여름과 겨울의 경계는 소멸이었으니
348. °/서로가 서로의 컨트롤을 마치는 것과 서로가 차가운 화살을 날리는 것./°
349. 방탄소년단 X 검사 윤여주
350. 《어서오세요, 소원을 이뤄주는 마게이아 상접입니다》
351. 귀신은 자기가 죽은 자리를 벗어나지 못한대
352. 어린왕자의 푸른 장미
353. 편지 한 통
354. Prendre un Caf`e
355. 바다에 있는 종이배는 저의 것입니다☆彡
356. 星が無数に殺到した日: 별이 무수히 쏟아진 날
357. 아름답고도, 잔혹하구나.
358. 바다에 있는 종이배는 저의 것입니다☆彡
359. ☆彡 인생이라는 책 한 권에
360. 行かないで:가지 마
361.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362. Le temps de chien et de loup[개와 늑대의 시간]
363.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364. 캔버스 위에 화려한 물감처럼 날 칠해준 널 닮고 싶었다.
365. 春夏秋冬
366. 언어의 피사체 作☪
367. *•가짜 박여주 죽이기:(°
368. ¿나는 너의 아픔까지 집어 삼켰다¿
369. ❀.아네모네❀.
370. 동백꽃 꽃잎이 떨어질 때 [戀慕]
371. [조각글 / 전정국] 愛 , 사랑 哀 , 눈물
372. ☪그녀의 고통은 죽음으로서 끝났지만, 그의 고통은···
373. [김태형] .° •月夜•.°
374. 十三月的櫻花 십삼월의 벚꽃
375. ,(쉼표) ; 그의 인생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376. 오만과 편견으로 덧칠된 총구가 하얀 입김을 내뿜었다……
377. 독이 든 성배
378. *°• 너라는 다섯번째 계절 •°*
379. 편의점 알바하다가 학교 인기남이랑 가위바위보로 내기 했어요๑^▽^๑
380. 저 수평선 넘어 손이 닿을 때까지 ☆彡
381. J에게
382. 지상낙원(地上樂園):망자를 보는 아이
383. 매일 밤 술을 붓지만, 너 때문에 눈이 부어
384. 기차객실없음
385. 星が無数に殺到した日: 별이 무수히 쏟아진 날
386. 자각몽自覺夢
387. 홍연은 무슨, 개나 줘버려라
388. 정국아, 다음 생에는 행복하자ㅡ.
389.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390. 솔로곡의 의미
391. 친구, 그만 하자 지민아
392.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393. 사랑을 담은 마들렌과 홍차 레시피
394. 차가운 내 심장은 널 부르는 법을 잊었다.
395. 민윤기와 함께하는 바른말 캠페인! (๑•ᴗ•๑)♡
396. 불행과 불행사이. 아니 어쩌면 이미 불행을 겪고 난 후 일까.
397. 너가 내 생애 최고였고 최악이였다.
398. 너라서 좋았고,너니까 좋았다_°
399. Eso fue todo. ¡Joder! No había final feliz.-그게 끝이었다. 씨발, 해피엔딩따윈 없었어.
400. 지금 내 기분은 개 같은데 보름달은 더럽게 예쁘네.
401. 내가 죽으려고 생각한것은,私が死のうと思ったのは
402.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403. 태형, 김태형.
404. 그땐 분명 별똥별이 떨어지고 있었다
405. :빨간 우체통 紅色的郵筒°
406. ❀.아네모네❀.
407.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408. (>*`○▼○`*>)수능 끝나고 노래방 갔다가 방탄소년단 지민 손잡았어요!
409. ¿나는 너의 아픔까지 집어 삼켰다¿
410.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411. 동화
412. { 인생 사용 설명서 } ; 힘들 땐 날 찾아와줘요.
413. *°• 너라는 다섯번째 계절 •°*
414. 방탄소년단 뷔가 시상식에서 날 언급했어요!
415. ,(쉼표) ; 그의 인생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416. 전하지 못하여 응어리가 진 마음은 꿈 속에서 읊조린다.
417. 星が無数に殺到した日: 별이 무수히 쏟아진 날
418. 여름은 외투 끝자락을 여미고
419. [전정국] Don`t leave me
420. 한 입 베어먹은 사과는 아쉽게도 달달한 사과였다.
421. 우리학교 일진들이 제 양말을 탐내요Σ(º ロ º๑)
422. ¿나는 너의 아픔까지 집어 삼켰다¿
423. 조선시대 세자저하가 대한민국에 떴다(*´Д`)
424. ,(쉼표) ; 그의 인생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425. 行かないで:가지 마
426. 결혼식장에서 전남친 만났어요 (つಠᆺಠ)つ
427. あなたの香りに酔ってのように感じる [당신의 향기에 취하고 싶어라]
428. 정국아, 너만 보면 왜 이렇게 심장이 아플까.
429. 櫻花이 滿開하는 時間
430. _우리, 그냥 그렇게 살자
431. ¿나는 너의 아픔까지 집어 삼켰다¿
432. 자연갈색머리인데 선도부한테 찍혔어요¿
433.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434. 인싸가 아싸를 좋아한다고?!(○•○¿¡)
435. 『그 애, 날 좋아했다더라.』
436.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437. Ⓗⓐⓟⓟⓘⓛⓨ ⓔⓥⓔⓡ ⓐⓕⓣⓔⓡ (❁´▽`❁) 
438. 그대, 영원히 연모합니다
439. 앨리스와 모자장수
440. 。・゚゚・ 못난 아빠가 ・゚゚・。.
441. 지치지도 않는지, 쉬지 않고 예뻤다.
442. 그는 멍청하게도 내 손에 죽임받길 원했다
443. 무지개, 그리고 방탄소년단.
444. 愛 ; 미치도록 사랑하다.
445. 이뤄지지 않는 꿈속에서 피울 수 없는 꽃을 피웠어.
446. 나의 뮤즈, 태형아
447. [전정국] 길거리공연
448. 엄마의 남색바탕의 노란색 땡땡이무늬 수첩
449. 야구장 뽀뽀 타임에서 방탄 지민하고 뽀뽀했어요(º∼º)
450. 당신의 컨퍼스는 무슨색인가요
451. 노래방 잘못 들어갔다가 방탄소년단 만났어요!
452.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53. 아빠는 슈퍼맨이야❀´▽`❀ | がんばっ
454. 관계자 외 출입허가
455.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56. 일진한테 꾸금책을 들켰어요!(゚д゚ノ;)ノ 
457. 국아, 내가 사랑하는 국아. 십 삼월에도 사랑해•••
458.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59. °•°• 나 자신을 사랑하라, LOVE MYSELF °•°•
460.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61. 냉혹하기만 했던 세월아 ;가을 우체국 앞에서 冷酷だったセウォルア ;秋の郵便局前で
462. [민윤기] 사랑하는 나의 스승에게
463. 호석아, 정호석. 오늘도 하늘을 보며 니 이름을 수천번 불러본다.
464.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65. 소녀의 사계절이 남긴 의미 四季日记 마냥 여린 소녀의 죄명은 사랑이었다.
466. 지민이는 그런거 하지말고 행복하게 살아.
467.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68. 전정국한테 인스타 DM 보냈는데 답장이 왔어요! (๑•̀ㅂ•́)و✧
469. *:•*.•* 아저씨의 꿈은 너와 행복하게 사는 것이었는데*•.*•:*
470. 성장통
471.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72. 신입사원님, 여주는 신입아니고 회장이야 ٩(๑òωó๑)۶
473. 그거 다 네 오차고 네 오기야 전정국
474. 박지민의 열정적인 순애보는 뒈져버렸다.
475. 「클리셰를 깨기 위해선 일단 총이 필요해」
476.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77. 국아, 내 사랑은 늘 수취인 불명이야.
478. 전정국 우는 움짤 보고 귀여워서 쓴 글
479. ☆°·☆°·엄마 이짜나요, 여주능 커서 영웅이 될꺼에요!☆°·☆°·
480. 피의 제왕, 그 이름 오닉스
481. 紅緣 : 결국 시린 절망이었다.
482. 你是樱花 당신은 벚꽃입니다
483. .*.•. °꽃 줍기 °.•.*.
484. 노을은 피에 젖은 구름일지도 모른다 夕焼けは血に濡れた雲かも知れない。
485. 그렇게 허무하게 가버렸네, 태형아.
486. 윤기 아저씨, 장난 치지 말고 빨리 눈 떠.
487. ʚ♡⃛ɞ 영화관에서 방탄소년단을 만났는뒈! (ू•ᴗ•ू❁)
488. 일흔개째 초콜렛
489. 김여주의 체육대회 메이크업 (๑⊙Д⊙๑)
490. 야야-, X발 내가 다 잘못했다구 윤기야.
491. 너를 완벽히 잊었다고 생각했다
492.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493. 포엣 페세지
494. 슬픔의 무게가 0g이 되는 그 날까지
495. Don`t Forget Me:날 잊지 말아요
496. 도라에몽,네 주머니를 잠시 빌려도 되겠니 哆啦A梦,借一下你的口袋可以吗?
497. °Hollow:나의 사춘기에게 °
498. 《고엽 듣고 뿅 차서 쓴 글》
499. 평양 냉면
500. 에뛰드에서 방탄소년단 만났어요! ❀(*´▽`*)❀
501. [전정국 빙의글] 여름의 너에게
502. 잘 우는 사람이 제일 용기있는 사람이란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503. 멜팅 서머 브리즈
504. .*•.*:너는 찬란한 꽃처럼 예쁘게 피고, 예쁘게 지다 갔다*•.*•:*
505. ㅣ 네 가 뒈 졌 다 . ㅣ
506. 換節記 ; 환 절 기
507. [전정국] 우리 이제, 편히 쉽시다. 동무.
508. 영화에서 보던 장면이, 내 미래이었거늘.
509. [전정국] 우리에게 일어난 사건의 진상은 바로 이렇다
510. 하늘은 영원했다만 그 아래 우리는 그러지 못했다
511. Answer : Love Myself
512. ¡ 누군가의 운명이었다. 是誰的命運。¡
513. 花樣年華 ; 아팠지만 꽃이었고, 꽃이었지만 활짝 피지 못한 채 시들어버린 꽃이었다.
514. 너와 난 서로에게 황색 카네이션 한 송이를 건넸다.
515. | FEAR - 두려움 - 망상 - 잘못 된 믿음 |
516. [전정국] 우리에게 일어난 사건의 진상은 바로 이렇다
517. €•White sketchbook & Black crayon•¥
518. ☾_あなたは私に特別な_ 너가 그리웠데, 그랬데.
519. Butterfly
520. 나의 궤구한 카인이여.
521. 씨×, 그 여자가 죽었다고요?
522. 전정국 이사 가게 됐다.
523. 정신 자살
524. .*•.*:너는 찬란한 꽃처럼 예쁘게 피고, 예쁘게 지다 갔다*•.*•:*
525. [전정국] 우리에게 일어난 사건의 진상은 바로 이렇다
526. 「찬란한 달빛 아래 너머, 헛된 별을 소망한 소녀」
527. ¿세상에서 절대 익숙해질 수 없는 헤어짐이 아닐까.¿
528. - 김태형 걔는 녹은 설레임 주물거렸다
529. 화양연화 (花樣年華) ; 그들도 아팠다
530. 너는 이게 감히 허황된 꿈이라고 치부하지 말어.
531. 回忆的时间(Memory on time)
532. 전정국을 죽여
533. 감정
534.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535. 오빠놈 뒷목 후리려다 앗 미쓰
536. 화양연화 (花樣年華) ; 그들도 아팠다
537. BTS
538. 차가운 밤의 시선, 초라한 날 감추려 몹시 뒤척였지만 ¿
539. - 扈尉武士 보디가드 -
540. 선악과를 삼키고만 그 끝은 파국일까, 아니면 이상적인 낙원일까.
541.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542. 귀신의 집에서 방탄 정국한테 번호 따였어요!
543. •°•°I`m fine°•°•
544. 방탄소년단 민윤기가 쿠마몬으로 착각해서 안아줬습니다
545.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546. 탑 쌓기는 어려운데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더라
547. ₀: ` •:✲゚*:₀”화양연화 " ₀: *゚✲゚ฺ* : `•
548. [月香藐夜] 월향막야 - 달의 향기에 밤은 아득해졌다.
549. ? 절대 붉은 장미가 되어서는 아니 된다 ¿
550. 놀이터에서 소꿉친구에게 고백했어요(๑•̀ㅂ•́)و✧
551. 실시간 켰는데 방탄소년단이 들어왔어요! (´ . .̫ . `)
552.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553. 그깟 총알 한 발 땜에 민윤기는 제일 아끼던 총을 나에게 건넸다.
554. 널 사랑해서 널 증오했으며 널 폄훼했다. [あなたを愛してあなたを憎悪し、あなたを非難しました]
555. 現在進行形 : ViDeO TaPe
556. 정신 자살
557. 承 : Her
558. 열 번 찍혀 안 넘어 가는 나무는 무슨 찍히는 나무는 무슨 죄냐
559. 「찬란한 달빛 아래 너머, 헛된 별을 소망한 소녀」
560. 씨발, 원래 인생은 개썅마이웨이야.
561. 빌어먹을, 너 같은 운명 따위가 감히 폄하할 사람이 아니야. 그는 내 전부라니까?
562. ☪| 훼파해 버린 어리숙함에 널 잃을 줄이야.花の配達を間違いました |
563. 당신이 왜 힘들었는지 생각해 본적 있었나요¿
564. 흐응- 국아, 너는 정말 흥미롭다니까.
565. 가정부 살인사건
566. 내 놈은 이 땅바닥에서 겨우 헐떡이믄서 살아가는디 네 놈은 고 하늘이라는 곳에서 잘 살구들 있냐?
567. 찜질방에서 방탄소년단 정국 만났어요 (๑•̀ㅁ•́ฅ✧
568. (๑˃́ꇴ˂̀๑) 쭈쭈바 사다가 너랑 썸타게 됬어요! ლ(╹◡╹ლ)
569. °•°나한테는 꼭 살아라면서, 너는 어째 발악 한번 안하고 죽어버리냐.°•°
570. 구원받다
571. .˚‧º·❀그렇게 떠나갈거면 잘해주지나 말지❀ ✩‧₊˚ 
572. 경찰서에서 방탄소년단 만났어요 !
573. 방탄소년단 정국이 내 남편이라고?
574. 시험기간에 지친 당신을 위로합니다.[慰勞]
575. 방탄 춤 커버 했다가 방탄한테 연락 왔어요๑^▽^๑
576. 할머니는, 어렸을때 부터 팥빵을 좋아했었지. 비록 많이 먹진 못했지만•••
577. 공허의 각은 점점 날카로워진다
578. 맑았던 소나기가 흙탕물이 되기까지
579. 화양연화 (花樣年華) ; 그들도 아팠다
580. • ᴥ • >> 야 김여주 네가 내 마음 받아줄 때까지 이 다이어리를 쓸 거야 
581. ¿섹시한 꾹이가 좋아, 아님 귀여운 꾹이가 좋아?
582. 여 름ㅤ희 곡
583. 작당됬는데, 방탄소년단 정국이 쪽지왔어요٩꒰◍•ω•◍꒱۶
584. 누나, 누나!
585. 다음 생에는 너로 태어나 나를 사랑해야지
586. [김태형] 야 야 야 씨발 나 너 사 •••
587. [ My Idol Jeon jeongguk ]
588. ☪ *:.。君について知りたいです, 
589. 반대로 향하는 무지개, 그 옆엔 항상 네가 있었다
590. [갓일진 김태형? 빙구미 김태형!]
591. 세 쌍둥이는 뭐든지 다 잘해 (๑❛ڡ❛๑)
592. ㄷ ㅗ ㄷ ㅐ ㅊ ㅔ ㄴ ㅏ ㄴ ㅡ ㄴ ㅈ ㅏ ㄱ ㄷ ㅏ ㅇ ㅇ ㅣ ㄷ ㅗ ㅣ ㅈ ㅣ ㅁ ㅗ ㅎ ㅏ ㄴ ㅡ ㄴ ㄱ ㅓ ㅅ ㅇ ㅣ ㄴ ㄱ ㅏ
593.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594. 중독 ; 지조있는 사랑은 없다
595. 또 사람이 죽었다아이가, 아마도 그 머스마의 다음 타깃은 나겄제
596. 엄마가 엄마라서 미안해 ☆彡
597. XX 진짜 뭣 같아서 죽어보려고 했는데 왜, 죽지 못해 살아있는거야
598. 윤기가 물에 빠지면 뭐라할까? 뭐긴 뭐야, 씨발 도와줘.
599. 나보구 달리람서 너는 왜 아직두 검은정장 입구 있냐
600.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601. 화양연화 (花樣年華) ; 그들도 아팠다
602. 로떼월드 인형탈 알바 되게 귀여워요 *ฅ´ω`ฅ*
603. 전정국은 그렇게 좋아하던 흰색 아디다스 운동화 신고 콱 뒈져버렸다.
604. 시들었지만, 그것 또한 그들의 청춘이라.
605. 나도 묘사 잘하고 싶다
606. [ 전정국 ]귀신의 집에서 전남친이랑 키스했어요!
607. 。•✦ 지구 주변을 떠도는 우주쓰레기 ✦•。
608. 처음으로 소리 내어 우는 당신의 가녀린 어깨를 감싸 안으며 나지막이 위로를 건네본다.
609. 환오 그것이 손에 잡히지 않는 허황된 꿈이라는 걸 나는 잘 알았다
610. 우울을 보는 소녀
611. 너란 놈은 나를 깊은 심연 속으로 빠지게 해. 나는 널 사랑하는데 너는 날 한 번이라도 사랑하기는 했니. 
612. 황홀과 영롱이 공존하던 쪽빛의 바다에서 그녀가 궤멸하였다.
613. 지금 너무 힘들어요 저 좀 위로해주세요
614. °홍연; 운명도 갈라놓지 못 하는 사이°
615. °인연(因緣)을 연인(戀人)으로°
616. ° 치느님을 존경하는 마음으로 쓴 글_ チキンは偉大である °
617. 윤기야 이 병이 나으려면 네가 필요하데 이리와서 나 좀 도와줘
618. 나의 궤구한 카인이여.
619. 천재 프로듀서 김여주가 빅히트 막내로 살아가는 법
620. ㄱ을 기억하다 ㄱ을 기억하ㄷ... 기억을 기억ㅎㅏ... ㄱ을 기억ㅎ...
621. °○°*○•섬세했던 바이올린은 결국 둔탁했던 총에게 사라졌다•○*°○°
622. 나의 궤구한 카인이여.
623. 가기 전에 담배 한 개비 정도는 괜찮잖아?
624. [민윤기] 차를 개 ㅈ같이 대놨네 (・益・。)
625.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626. ° . ○ _ °° . 花樣年華 THE NOTE ° . ○ _ °° . ✿
627. 3번 만나면 저랑 사귀는거예요 (♡˙︶˙♡)
628. 짝사랑 법칙
629. 겨우 그 얄팍한 말로 감히 흉내 내려 하니 그 모양새가 참으로 추하고 하찮다
630.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631. 달콤한 오렌지인 줄 알고 깨물었는데, 쓴 자몽이었을 때의 배신감이란.
632. 씨팔, 왜 내 꿈을 왜곡해, 내 꿈이라구 치부하지 말어.
633. ʕ・ิɷ・ิʔ 밥 잘 사주는 예쁜 쩡구기 ฅʕू•̫͡•ूʔ
634. 너를 ㄱ한다
635. 우주를 떠돌던 별은 타락했다.
636.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637. [박지민] 남동생 친구를 안고 잠들어버렸어요!ヽ(゚Д゚)ノ
638. 제목이 제 목적일 리, 있겠습니까. ➴➶➷➸
639. 지민이가 말하길, 넌 내게서 벗어날 수 없지롱XP
640. 방탄소년단이 내 팬이라고?!
641. °꿈에서라도 너를 만나 다시 사랑하기를 夢でも君を会って、再び愛を°
642.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643. 애초에 흰 운동화 따위는 없었다, 이거야.
644. *:.。. 일요일 아침 따뜻한 밥을 같이 먹는 식구를 꿈꾸며 .。.:* : 固い石は実はガラスだった 誰が知っていただろうか。
645. 야 씨발 미안해. 한번만 용서해줘. 죽을것가ㅌ이 숨이 안쉬어ㅈㅕ
646. : 戀慕之情 인과 연
647. [전정국] K 정신병원 살인사건
648. 忘愛症候群-쯧쯧 어린 아가 또 자살했다 아이가? 뭐땜시인지는 몰라도 눈물을 흘리고 있다캤지.
649. 친구라는 이름 위에 사랑이라는 것을 덮어 씌우고 싶었다
650. ☪계절돌림판☪
651. °•*°한강에 빠지러 갔다가 목덜미 잡혔어요°•*°
652. 짬뽕이 너무 맛있어서 쓴 글. ちゃんぽんがあまりにも美味しくて書いた文章
653. ☪ °• 私の親愛なる月へ •°
654. 너와는 영원할거라는 내 환상들을 너무 잘 깨줘서, 진짜 씨발 눈물나게 고맙다
655. 선과 악을 구별하지 못했던 소녀는 겉잡을 수 없이 탁해진 하늘을 향해 손을 내밀 수 밖에 없었다.
656.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657. 뎅-, 얇은 가락이 울려 퍼졌다. 傅-、薄手の調子が鳴り響いた。
658. ㅣ스스로를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말았다.ㅣ
659. 유통기한의 뜻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
660. ❁ 오멜라스 속 당신은 누구인가요 | オメルラスの中あなたはどなたです ❁
661. 그거 알아요? 힘들 땐 힘내라는 응원보다 나도 그래라는 공감이 더 힘이 된대.
662. 이런, 妄想과 幻覺 증세가 심해졌네요.
663. 어린 꽃 이었던 너는 벼랑 끝에서 머물 뿐 이었다
664.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665. 今やっと知っている心
666. 그거 알아요? 힘들 땐 힘내라는 응원보다 나도 그래라는 공감이 더 힘이 된대.
667. 소년은 되려 칼이 되어버렸다. , •°○
668. 별은 검은 우울에 바다에 빠져 끝내 궤멸하였다.
669. 그거 알아요? 힘들 땐 힘내라는 응원보다 나도 그래라는 공감이 더 힘이 된대.
670. [박지민] 눈물진 아이
671. 부디 나락으로 떨어지길
672. [전정국] 그날의 하늘은 한없이 푸르렀다.
673. 연緣
674. 항상 부족한 제글을 읽어주시고 투표해주시는 분들께 감사함을 표합니다.
675. /반복적인 피아노 소리는 공포감을 자아내기 충분하였다./
676. 누가 그래 작도 떨어진 글은 기억 못한다고
677. 나는 예술의 문외한이다.
678. 능숙한 모순의 극치
679. 오멜라스°•"°•:*"
680. 당신이 이글을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681. My own killer
682. [박지민] 사 랑 앓 이
683. (삶의 법칙 제 1항. 모든 것은 되돌아온다)
684. RED를 묘사하다.
685. 우리는 모두 아가미가 있다
686. 달리렴 소녀야. 어차피 오지 않을 희망찬 내일을 위해
687. 꽃봉오리는 피어날 수 있을까
688. 내 청춘은 이미 몰락하였다
689. 햇빛 때문에 더워서 필받아 쓰는 글
690. 영원[永遠]히 잊지 않을게, 너와의 모든 기억들을.
691. 백설공주는 일곱 번째 난장이를 죽였다.
692. ☪︎검은 하늘에 유독 빛나는 달을 기리며☪︎
693. 전남친이랑 학교에 갇혔어요! (❁´▽`❁)
694. 달의 신부
695. 흐윽, 하하하하하하하-하하,
696. 영원[永遠]히 잊지 않을게, 너와의 모든 기억들을.
697. 소녀의 눈물이 뺨을 타고 흘르며 소녀는 고통의 신음을 뱉어낸다.
698. wOrLd iT Is sO sTRangE
699. ங 데미안에게 보내는 편지 ங
700. 김여주가 그깟 피아노 하나 땜에 뒈졌다.
701. 영원[永遠]히 잊지 않을게, 너와의 모든 기억들을.
702. Good bye Summer
703. ○ JKLMNOPQRSTUV의 시간 ○
704. 순백의 꽃은 어둠에 물들었다.
705. 이 글이 작당이 될 확률을 구하시오.
706. 아둔한 그가 암울을 고이 삼키었다.
707. °·°이밤 달빛 아래선 말야°·°
708. •°*✦궤도를 떠돌던 별은 끝내 스스로 궤멸에 이르렀다✦*°•
709. 늬 집엔 이거 업줴?ㅋ
710. 돈 루트줄 알았는데 저승길 루트였네요. 
711. 뉴욕거리 젤리를 죽이자.
712. 해바라기
713. 혤리스 21
714. 피시방에서 방탄 팬픽쓰다 방탄에게 걸렸습니다
715. 대배우 민윤기 × 보조작가 김여주
716. [박지민] 사 랑 앓 이
717. 매번 실패하는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718. [김태형/박지민] 오디션 로맨스 (≥∀≤)/
719. B-612
720. 남은 시간동안 그녀에게 꽃으로 인사를 전하다✿
721. 조락해서 정밀했고 우울해
722. 目がきれいですね
723. ☆彡 星 の 歌, 별 의 노 래
724. 어디 쯤인지 모르겠는 오늘, 보고싶은 당신에게
725. 당신은 엄마의 자장가를 듣고 편안안 밤을 이룰 수 있었다. 그런데, 엄마는 누가 재워주는가?
726. 죽음의 미학
727. ☪︎검은 하늘에 유독 빛나는 달을 기리며☪︎
728. 이별로 상처 입은 심장은 사랑으로 다시 아물 수 있을까?
729. 아가야 게임을 시작하자 「싸이코패스 7명의 미친 게임 crazy game」
730. ☪︎검은 하늘에 유독 빛나는 달을 기리며☪︎
731. , , 왜 항상 질문은 물음표인데 답은 온점이 아닌것일까, ,
732. <불빛이 우릴 비추고 곧장 떠날 수도 있을 것 같았다. 적어도 여기서만은 아니란 걸 난 알고 있었다. 그러나 딱 그 때 뿐이었다. 내가 널 끌어안고 토악질을 할 수 있는 시간은.>
733. 재채기 연속 6번 하고 어이가 없어서 다시 한번더 하는 작도글
734. 처절하게 울부짖었다.
735. ☪︎검은 하늘에 유독 빛나는 달을 기리며☪︎
736. [ 죽 음 설 계 사 : 완벽한 죽음을 설계하다 ]
737. 술을 지독히도 싫어하던 네가 이런 술자리에 나올 거라곤 전혀 예상 못했는데.
738. 그윽,끅,울려퍼지는 소리가 참 보잘것없었다-
739. ʚ秒速ɞ: 초속✎
740. 시험 60점 받고 망쳐서 쓰는글••
741. 내는 세상에서 엄마가 제일 예쁘다고 생각한다 안카나,
742. 신이시여 전 김태형이라는 자를 사랑합니다.
743. 몇명안되는 내 팬이 인기가수 전정국이라고요?!
744. 나는 아직도 여전히 너의 부재를 받아들일 수 없다
745. [박지민] 사 랑 앓 이
746. 이 문으로 들어가면 낙원으로 나오는 길이 나올꺼야.
747. 죽여버리고 싶으니까 제발 입 닥치고 가만히 있어
748. °•°•○안ㄴㅕㅇ 나의 B612○•°•°
749. [박지민] 사 랑 앓 이
750. 네가 이끄는 대로 가보니 결국 그 끝은 파멸이었다.
751. 디스코팡팡 타다가 직원한테 고백받은 나란여자
752. Happy Birthday, My Best Friend
753. [박지민] 사 랑 앓 이
754. 소녀의 두번째 희생양은 소녀 자신이었다.
755. °• 암묵적 고통이 너의 목을 조여왔다. °•
756. [박지민] 사 랑 앓 이
757. A to Z; 부제-삶에 지친 십대들에게 내 십대를 들려준다
758. 미치광이 모자 장수는 죽었다.
759. 《憂鬱症, 네가 이겼어》
760. 아가야, 아가야. 이질적인 아가야. 너의 피는 왜 붉은빛이 돌지 않을까.
761. 여기서 뭐 하세요 왜 등신 자처하고 계세요
762. [박지민] 사 랑 앓 이
763. 내가 뭘 말하려고 했지
764. 별이 예뻐서 쓰는 글,
765. [민윤기] PD님, 키스하면 나랑 연애하는거다.
766. 월광 소나타
767. 데일리 딜레마
768. 야야, 그 소문 들었어? E선배말이야 목표물 JK를 사랑했대
769. 너의 울분의 대한 입맞춤
770. •*¨*•황무지의 조고는 하나의 작은 단말마였음을.•*¨*•
771. [전정국] 전남친이 내 새 오빠
772. 그래도, 너는 힘들지 않았으면 하는게 내 바램이야.
773. Hold Me_ 사랑한다고, 좋아한다고 표현해줘. 제발
774. 우리가 다시 봄날의 꽃을 피울 수 있다면
775. 종이꽃 造花
776. [박지민] 우린 이제 겨우 열여섯인데
777. [박지민/전정국] 소년 한 송이
778. 그 아이를 파멸시켜라.
779. °엄마도 엄마가 처음이라°
780. P_1924_a첫 번째 장
781. 네가 죽었다.
782. 希望、絶望。その他すべては壊滅した。
783. °•*° 그 고양이는 죽었다 °•*°
784. 대구꿀떡 먹으러 대구갔는데 슈가 만났어요∩`ω`∩
785. 「赤口毒舌. 붉은 입과 독한 혀.」
786. [전정국] 일본가서 전남친 만났어요!
787. 진짜 씨발 눈물난다
788. 가는 아직도 그러고 있다니 아직두(❁´▽`❁)
789. FINAL : 이날에 목놓아 통곡하리라
790. 넌 내 존재의 이유였고 나에게 온 가장큰 선물이였으며 나의 가슴을 뜨겁게 태운 내 첫사랑이자 마지막사랑 이었다 : 전하지못한진심 | 伝えられない心 |
791. 친구 대신 방탄팬싸 갔다 전남친 만났어요! ŏ̥̥̥̥םŏ̥̥̥̥
792. 피아노 건반 위에서 자유롭게 춤 추던 네 손가락은 너무나도 아름다웠는데
793. 전하지 못한 진심은 마지막까지 전하지 못 했다.
794. ·°◎· 존나게 보고싶었다, 새끼야. ·◎°·
795. 짧은 시간 동안 널 사랑했다
796. [박지민] BUTTERFLY, 목숨까지 잃을 정도로 소중했던 나비 한 마리.
797. `두려움`이라는 감정은 날 심연속에 빠뜨렸다
798. pAgE
799. 구천을 떠도는 영롱한 나의 마음이 저기 저 산 골짜기를 넘어 머나먼 미지의 세계로 나아가는 구나
800. 광기와 우울이 뒤섞인 환상의 은하는 궤멸하려 했고 그래서 우울덩어리는 분해되어 갔으며 너는 그것을 녹여서 나의 마음에 흘려보냈다지 °•*:.°
801. :+:..* 달이 사라진 밤 *..:+:
802. 소개팅 대타 나갔다가 민윤기랑 만났어요!
803. 여주는 작당이 되고 싶어 (๑•̀ㅂ•́)و✧
804. ㄱ ㄱ ㄱ ㄱ
805. 동상-이ː몽, 同床異夢 
806. °•*°까만 밤 , 붉은 달 °•*°
807. 「 니가 날 망쳤고 , 너가 널 망쳤어 」
808. (๑•̀ㅂ•́)و✧
809. XX, 망각을 해 버렸잖아
810. [♤_Solitary love_♤]
811. 너의 세번째 소원은 나에게 무심코 건넨 암묵적인 시선이 담기 죽음이였구나.。.:**☪︎*。°
812. 。+○널 위해서라면 난 슬퍼도 기쁜 척할 수가 있었어○+。
813. `아가, 아저씨가 지켜줄께요`
814. 감 정 레 스 토 랑
815. °•내겐 불러줄 이름이 없어•°
816. 힘들고 지치고 피곤한데 세상은 날 누르기만 하네
817. [백일몽] 白日夢
818. 너는 자신의 어둠을 내가 다 들이키길 바랬다. 존나게 이기적인 새끼.
819. ㅅㅔ상은ㄴ 날 폄후ㅔ하고 증오해ㅆㄷㅏ
820. [ 민윤기 ] 겨울소년
821. 。 ゚•✦. ۰영원의 다다이즘 ۰ . ✦•。
822. 어두운 밤의 무료함과 공허함이 궤멸한 작은 별을 추모하리
823. 명왕성은 참 안타까워. 행성 자리를 박탈당했잖아. ... 그럼 그 옆에 있던 해왕성은? °•°•○
824. °˖✧*.Don`t leave me.*✧˖°
825.
826. 낙월[落月]
827. 전남친이 집주인이래요! ฅ(´-ω-`)ฅ
828. 엇갈림 속 愛
829. / 세상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사랑. /
830. 134340
831. 짝사랑이 너무 고달퍼서 쓴 글
832. 潰滅 _ 달이 몰락한 순간에서
833. 。• 。•달의 아이 : 백월 白月 • 。• 。
834. Addiction : 탐닉
835. [김석진] 분신사바하다가 먹보 저승사자를 만났어요! 〣( ºΔº )〣
836. 응, 누나 키스는 그렇게 하는거예요.
837. 고결한 악마에게 바치는 타락한 천사의 순결한 구애였음을
838. 내 안ㄴ에서 우ㅜ울ㄹ이 응ㅇ고되어 굳ㄷ어갔다
839. 무의미했던 침묵과 결국 그렇게 궤멸해버린 기억을 묘사하다.
840. ?사랑 때문에 슬퍼서 써봤다고나 할까¿
841. 사랑했다 야 씨발놈아 사랑해
842. 불 꽃 놀 이
843. º ˚ㆍ AN ARTIFICIAL HEART ㆍ˚ º
844. 졸려 졸려 졸려서 죽을 것 같다 내일 수련횐데ㅜㅡㅠㅜㅡㅜㅠ
845. °●♬그 누구보다 아름다운 바이올리니스트 그리고 하나의 낡은 일기장♬●°
846. |LAKE|°.
847. 팜 파탈
848. 정호석 죽이기
849. [민윤기] 너의 존재 위에
850. ㅊㅏㄱ ㅎㅏㄴ ㅇㅏㅇㅣㅈㅡㅇㅎㅜㄱㅜㄴ
851. Lunatic Pianist
852. •°○ 헤 어 짐 이 란 ○°•
853. 시간은 흘러가지만 우리의 시간은 멈추어져 마지막 잎새가 떨어져내렸다, 이렇게 우리의 이야기는 막을 내리려고 한다.
854. [김태형] 。・°sInGulAriTy°・ 。
855. [김태형] 푸른 장미의 꽃말은 기적이래
856. 넥 타이 : Neck tie
857. 야레야레 ( ⌯᷄௰⌯᷅ )
858. ☏첫사랑 흥신소½
859. 친구가 젖소 잠옷바지 입고 앉아있는데 발에 모기물려서 빵 터져서 쀨 받아서 쓴 글
860. °•다정한 파도이고 싶었지만 네가 바다인 걸 왜 몰랐을까•°
861. [LOVE YOURSELF] (JM.VER.)
862. 잔혹동화;신데렐라
863. ° •별 들 이 떠 나 버 린 곳 에 우 리 가 있 었 다 •°
864. 서술자가 없는데 나보고 어쩌라고
865. 나의 친애하는 악마에게
866. 위로 ; 어른들은 그렇게 울었다 .
867. 인형뽑기로 전정국 뽑았어요 ٩(ˊᗜˋ*)و
868. 소녀는 왜 노래를 불렀을까
869. 뭉그러진 호흡들이 결국 널 무너지게 만들었고 너로 인해 나도 무너졌으며 결국 나도 미쳐간 듯 했다.
870. 왈츠의 우울
871. 애 읍 은 그 렇 게 묵 살 되 었 다
872. 소리아라 : 저 너머로 들리는 목소리
873. 묘사는 묘사대로 분위기는 분위기대로 흘러가며 둘이 합치면 작당글이 될것이니 바로 이 글이 작당이 될 글이니라...
874. 시X, 뭐하냐?
875. 새 벽 은 일 련 의 턱 을 괴 며 조 소 를 토 로 했 다
876. 이 지구에서 우리 아빠가 제일 튼튼해요!
877. ♧ STIGMA ♧
878. ✲, ✲?
879. 감염 10시간 전
880. 방탄소년단 전정국한테 틴트 쏟았어요! (゚д゚ノ;)ノ
881. 갑자기 감정이 복받혀 올라서 쓴글.
882. _난 너의 기적이 되고 싶었어_
883. 가 담 항 설 ; 수없이 많은 사람들 속 너를 찾아 헤매며 온전한 나를 찾는 이야기.
884. 우웩 이 모든 것이 꿈이라도 무방하니 모순적인 날 양해해주겠니
885. 얼굴 없는 래퍼 방탄으로 재데뷔
886. -.
887. [전정국] 정국아 제발 나 좀 죽게 내버려둬라
888. [김석진] 소녀야, 나의 소녀야
889. 이 글은 작도생의 행위예술입니다.
890. 제 핸드폰을 파괴한 사람이 방탄의 리더라는데요?
891. 생리통 때문에 괴로워서 쓴글
892. [민윤기] Heart Shaker
893. 괴기하던 어항 속에서 널 꺼내주었을 뿐이다 _
894. 놈은 죽었다
895. 방탄소년단 안티팬이랑 싸웠어요!
896. 戀戀不忘-그리워 그리워 잊지 못하다.
897. °°¥Because I love you¥°°___
898. 다시 나타난 그는 한번 더 희생되었다.
899. You, not you
900. [민윤기] 인형 탈 쓰고 알바하다 번호 따였어요๑⊙_⊙๑
901. 海; 바다, 그리고 삶 이야기
902. 떨어진 틴트 주워준 사람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래요(*`ㅅ`*)
903. 작성자의 의도를 서술하시오.
904. [ 김태형 ] 너만 좋다면
905. .*✿❀°4 月 は お 前 の ウ ソ °❀.*✿
906. 연홍지탄[燕鴻之歎];끊임없이 엇갈리다보면 한번은 스쳐지나가지 않을까
907. ☪ Miss right ☪
908. ●○백화지원(白華之怨)○● 사랑을 잃을 비운의 여성의 부르짖음만이 울려퍼진다. 또한 떠나간 비행기는 돌아오지 않는다. 영원히.
909. * 사 랑 했 다 . 그 를 , 그 녀 를 . *
910. ㅇㅇㅇㅇㅇㅇㅇㅇㅇ 사실 이 글은••• •••.
911. 우울 합병증: 우울이 나를 죽일 시간이 도래했다
912. 정국아, 제발 말을 좀 해줘. 제발, 숨 숨 좀 쉬게 해줘.
913. [김태형] 저 그쪽한테 관심 없다니까요!
914. 저는, 무명의 작가였습니다.
915. [김태형] 낙화유수
916. [끊어내기]
917. 팬싸 귀여운 분٩(๑•̀o•́๑)و
918. 。・°°・꽃잎소녀・°°・。 
919. 태횽이는 왜 효가 없또??(๑•́ ₃ •̀๑)
920. 똥 싸다 배고파서 쓴 단편 글
921. |°·조연은, 주연이 될 수 없어·°|
922. •°*-13월의 이별-*°•
923. 박지민 님과 연애중?! ( •̀ㅁ•́;
924. [김태형] 너를 머금다° (그리워; 제발 돌아와€♤)
925. : 색맹 色盲 :
926. 친구 대타 해주다가 대기업 전남친을 만났어요!
927. You Never Walk Alone
928. [최애 대입] 검붉은색 혈흔
929. •*:.°•*:.° 공 백 •*:.°•*:.°
930. 방탄소년단 뷔가 제 사진을 찍었어요 ! (゚ロ゚)     
931. 飛 行 雲 : 비 행 운
932. 첫☪사랑?, 그리고 짝ʚ사랑
933. 방탄소년단 박지민의 일란성 쌍둥이에요!(ू•ᴗ•ू❁)
934. 애별리고(愛別離苦)
935. ¥ 포카에서 최애를 소환합니다 ¥
936. stigma : 오명 [汚名] 
937. 달의 소녀:月の少女 [보고 싶다 이렇게 말하니까 더 보고 싶다 시간이 많이 지난 요즘 가끔 네가 보고픈 건 왜일까 내가 멀리 있어도 항상 옆에 있어줘]
938. 10 9 8 나는 너를... 000000000000000...
939. 급식판 엎고 학생 회장님이랑 계약 연애?!
940. 루나틱 아티스트
941. 심부름 가서 집 잘못 찾아갔는데 방탄숙소
942. (삶의 법칙 제 1항. 모든 것은 되돌아온다)
943. 현대무용과 실력파 김여주 X 신입생 박지민 (*ૂ❛ᴗ❛*ૂ)
944. 우리학교 한달 임시 체육쌤이 방탄 전정국 이라고?
945. 데드맨(Dead Man)
946. 방탄소년단 지민이 너 좋아한대! (*´ ˘ `*)
947. [ 그녀는 나비를 토해냈다 ; 쵸 우 하 키 병 ]
948. 思春期(사춘기)
949. [김태형] Together? To get her
950. 공항에서 박지민이랑 키스 했어요! (❁´▽`❁)
951. 안티팬한테 물 쏟았어요٩꒰・ัε・ั ꒱۶
952. 누군가의 호소
953. ??이 글을 보면 저절로 투표버튼을 누르게 될 거에요¿¿
954. [전정국] ❀ 꽃, 타오르다 ❀
955. 쪽팔려로 전정국한테 고백했어요!!
956. 남사친인 줄 알고 뒤통수 때렸는데 우리학교 일진선배였어요!
957. **빛과 그림자의 경계**
958. 팬싸인화장에서 전여친 만났어요.(๑•̀ㅂ•́)و✧
959. 태태어라는 과목이 생겼어요
960. [최애대입] ° • * 종이비행기 ° • *
961. [ 민윤기 ] rain ; 비와함께 스쳐가는 기억들
962. 우주를 묘사하다.
963. 너는 나를 또 한 번 죽였다.
964. 시식코너에서 김석진이 안 비켜줘요 ٩(๑•̀o•́๑)و
965. 노래방에서 옆방노래 따라불렀다가 방탄소년단 봤어요!ฅ(º ロ º ฅ)
966. 수수한 진주
967. 일진선배 얼굴에 슬라임 던졌어요!
968. 마법에 걸려 보건실에 갔더니 보건쌤이 전남친이래요. (๑ •̀ω•́)۶
969. 소꿉친구 전정국은 날 못알아봐요ම້ੁ͡ˌ̫̮ම້ੁ͡✧
970. 사랑을 했다
971. 짝사랑을 해보신 적이 있나요?
972. °◑ 버스에서 기사님이 급정거하셔서 방탄 뷔한테 뽀뽀했어요 ◐°
973. [김태형] 희망이 있는 곳엔 반드시 시련이 있네
974. 무색의 여인 (無)
975. °¤°지구보다 큰 질량으로 서로를 끌어당겼다.°¤°
976. 누군가의 호소
977. 만약 이 글을 보신다면 조용히 어머니를 안아주세요.
978. 방탄소년단 팬싸인회에서 친오빠 봤어요!
979. 생명을 빌린 소녀
980. 누군가의 호소
981. ☪그렇다☪
982. ✡.*남친한테 차이다가 방탄소년단을 만나다?!✡.*
983. 유명한 술집 갔는데 주인장이 반인반수?(๑´ڡ`๑)
984. [김태형] ¿나비야, 나비야¿
985. ✧늉기는 쿠마몬이야!(❁´▽`❁)✧
986. 차에치일 뻔한걸 남사친 김태형이 구해주려다 키스했어요!
987. 비밀화원
988. 赤月門(적월문)•°•°
989. 벚 꽃 에 묻 히 다
990. 花樣年華
991. 누군가의 호소
992. 파도가 잔잔해지면 바다는 조용해진다
993. [민윤기]Silent
994. 정상에서 만나다 °•°. . . .
995. • 。•*나에겐 아무도 없었다*• 。•
996. 별 헤는 밤
997. Dear my parents
998. 파도가 잔잔해지면 바다는 조용해진다
999. • 。•*나에겐 아무도 없었다*• 。•
1000. LAVENDER_ 김태형.
1001. 별 헤는 밤
1002. • 。•*나에겐 아무도 없었다*• 。•
1003. 『 ? ⠨물음 』
1004. °*.빛이 되고 싶었어.*°
1005. \_무너지고 말겠지_/
1006. 별 헤는 밤
1007. °¡◈°人體實验°◈¡°
1008. [전정국]Dead asleep
1009. [전정국/김태형] 메이드 01
1010. 사라진시간 : 1582
1011. €넌 나의 다섯번째 계절
1012. € 고요한 숲과 그들의 하울링 ৫
1013. 별 헤는 밤
1014. °¡◈°人體實验°◈¡°
1015. ∴❊ 隻愛獨樂:척애독락 ❊∴
1016. °•*☆¸¸•*¨*•Hope•*¨*•.¸¸☆*・°
1017. [전정국]Dead asleep
1018. [김태형] ✿ ゚• ゚ ? 꽃말의 미학¿  ゚• ゚✿
1019. 별 헤는 밤
1020. *.ᆞ.새벽세시 .ᆞ.*
1021. *°``속절없이 흔들리는 무언의 아지랑이 처럼``°*
1022. 별 헤는 밤
1023. ∴❊ 隻愛獨樂:척애독락 ❊∴
1024. 濃艶 : 농염하다.
1025. ¡Tiren!
1026. 저수지에 빠지기 전에 이미 죽은 채였대
1027. 별 헤는 밤
1028. 世子嬪 : 세자빈
1029. ( 오류 )
1030. 世子嬪 : 세자빈
1031. *•°•° 『 이 별 』 •°•°*
1032. 愛に死を : 사 랑 에 죽 음 을
1033. _Z
1034. ( 오류 )
1035. [최애 대입]❂노을소년❂, ☾새벽소년☾
1036. 『 °•| 별 따기 |•° 』
1037. °¡◈°人體實验°◈¡°
1038. ¡당선작¡
1039. 별 헤는 밤
1040. ✿ BLISS ✿
1041. [전정국 빙의글] 시나브로.
1042. 별 헤는 밤
1043. °¡◈°人體實验°◈¡°
1044. ☪예지몽[豫知夢]☪
1045. L A S T
1046. °¡◈°人體實验°◈¡°
1047. °.• . 새벽 별 : lighting star .•.°
1048. 미 려 어 천 국 [ 美麗於天國之美 ]
1049. 비일상적 폭력
1050.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51. 비일상적 폭력
1052. ☪그렇다☪
1053. *.*.•.° 백 합 을 닮 은 그 대 에 게 °.•.*.*
1054. 울먹이는 바다
1055. 비일상적 폭력
1056.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57. °The Shape Of The Season°
1058. 울먹이는 바다
1059. 비일상적 폭력
1060. ☪그렇다☪
1061. 일을 잘못하여 그르친 작품
1062.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63. 울먹이는 바다
1064. 비일상적 폭력
1065. 『°너란 달빛의 선율◌ஂ☪✰。﹡』
1066. ☪그렇다☪
1067. [天生緣分] 천생연분
1068. 예 속《隸屬》
1069. ❁•°투명 거울°•❁
1070. [박지민.민윤기]아슬하게 아찔하게
1071.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72. 春の愛 ; 봄의 사랑
1073. 울먹이는 바다
1074. ☪그렇다☪
1075. | :: 힘들었던 당신에게 위로가 되길 :: |
1076. 비밀화원
1077. [박지민.민윤기]아슬하게 아찔하게
1078. 꾹이는 연애중
1079.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80. 방탄 앨범 부셔버린 원수가 방탄 정국!?
1081. 방빙작가순위 1위가 방탄소년단?!
1082. 花樣年華
1083.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84. 愛 : 남 몰래 키운 사랑
1085. [박지민]방탄소년단 뮤비찍다가 실수로 키스해버렸어요!
1086. ☪그렇다☪
1087. [박지민.민윤기]아슬하게 아찔하게
1088. 파괴 대회에서 방탄 RM 만났어요 (ง •̀ω•́)ง✧ 
1089. °⊙ 수평선 그리고 가오리 ⊙°
1090. 정국이는 여주 덕질 중 *。٩(ˊωˋ*)و*。
1091. 일을 잘못하여 그르친 작품
1092. 『 離別 』을 느끼는 중이야. 
1093. [박지민.민윤기]아슬하게 아찔하게
1094. ✿ 벚꽃을 사랑했어 ✿
1095. [박지민.민윤기]아슬하게 아찔하게
1096. [김태형] 겨울 아이
1097. °괴물을 삼킨 소녀*・゚
1098. Whalien 52
1099. `なないろ` 사랑일기
1100. [방탄소년단 빙의글] 12월 32일
1101. 별이 쏟아지는 밤에, 바다에서
1102. [민윤기 빙의글] 첫사랑의 온도
1103. 광포의 바다는 침묵이었다.
1104. 우리 `靑春`의 무게 ☪손 뻗어도 닿지 못하게
1105. [전정국] 길고 긴 연애의 끝은, 슬픈 결말
1106. [김태형] ✿ ゚• ゚ ? 꽃말의 미학¿  ゚• ゚✿
1107. ¤°•나의 사춘기에게•°¤
1108. 나를 버리고 갔던 민윤기를 만났다
1109. 花樣年華 ° 화양 연화 ✿*:・゚
1110. ( 오류 )
1111. •°•° 운 명 : 運 命 °• °•
1112. ✳ 벚꽃이 되어서 돌아올게요.
1113. 내가 구독한 ASMR 크리에이터가 전남친?!
1114. 나는 성덕이얌∩`ω`∩
1115. [ 1919년 3월 1일의 마지막 일기 ]
1116. 커피숍에서 RM 봤어요!
1117. 고故 인人
1118. * ☆ 。・゚*.。밤하늘의 별을 삼킨 물고기 .。* ゚・。☆ *
1119. 방탄고 대표 기요미 김여주와 박지민이 사귄다! ٩( >ω< )و
1120. /짝사랑을 하는 모든 분들께 이 글을 바칩니다/
1121. 지친 나를 보지마세요, 도와주세요
1122. 『 광 기 적 망 상 』
1123. 바다야, 아니 바다소년아.
1124. 『 바 다 』
1125. 아이는 별이 되었다.
1126. 찰방, 찰방.
1127. ❀ = 분홍과 눈물의 상관관계 = ❀
1128. 사용 중이던 탈의실에 잘못 들어 갔어요 。゚゚(*´△`*。)°゚。
1129. °•°•Pied piper•°•°
1130. 민교수님, 여기 병원이예요!
1131. [전정국] 천국으로 가는 길, 너에게.
1132. ☾Begin☾
1133. ☪그렇다☪
1134. ?はるは , なぜ そうしないが こと¿
1135. 愛月_☾ 애월소년
1136. 19번째 죽으러 갑니다
1137. ☪그렇다☪
1138. 장난전화를 받은 사람이 내 전남친?(ノ≧∀≦)ノ
1139. 花樣年華
1140. ☪예지몽[豫知夢]☪
1141. 결국 필력 싸움(¯`v´¯)
1142. 지민오빠가 내 브이앱 댓글을 읽어줬다?!
1143. Rusdian Roulette
1144. ☪예지몽[豫知夢]☪
1145. [민윤기] 피아노, 선배보다 한수 위
1146. [민윤기] 아미밤과 동거합니다.
1147. ☪예지몽[豫知夢]☪
1148. °SPRING DAY°
1149. ☪그렇다☪
1150. 데뷔 1분전에 소속사에서 쫓겨났습니다.
1151. 키스? 그럼 그 다음은,
1152. ☪예지몽[豫知夢]☪
1153. ☪그렇다☪
1154. •°•°• 너를 그리워하다 : I miss you •°•°•
1155. [김석진]나의 冬柏, 나의 그녀
1156. 37도, 미열
1157. [전정국] + •°* ✎너를 그리다 *°• +
1158. ☪예지몽[豫知夢]☪
1159. ☪그렇다☪
1160. [ BTS ] 613호의 죄수들.
1161. 사이코패스
1162. ♂️남탕에 잘못 들어갔어요!
1163. 《°○일진남 `되돌리기`●°》
1164. 실패자, 우울증, 알코올. 그게 다 선배에요?
1165. 『소녀; 悲しみと幸せ』
1166. 좋아하는 작가님 설명회에서 김태형을 만났습니다
1167. 이 작품은 문학작품이 아닌 행위의 예술입니다
1168. .*.•. °외향적 花 °.•.*.
1169. 화양연화의 그 꽃
1170. [전정국]아가,내가 너를 지켜줄게
1171. ♕
1172. 친애하는 밤에게
1173. [민윤기] :::사랑한다고:::
1174. [김태형] 구미호의 제물
1175. See you again
1176. 평소에 생각없이 숨 쉬던 걸 네 의지가 필요하게끔 만들어 줄게
1177. 방탄, 넌 아미들에게.
1178. 과꽃°:.❀
1179. [전정국] RAIN
1180. 영화관 옆자리가 정국오빠라고?!
1181. 무지개 일기 : RAINBOW DIARY
1182. 한성, 한 여인을 사랑하다
1183. ❀히키코모리 : 引きこもり❀
1184. ৡৢৢۣۜ황혼의 바다ৡৢৢۣۜ
1185. [전정국] 난, 내가 본 것만 믿어
1186. [전정국/박지민]위험한 동거
1187. ☪그렇다☪
1188. 정국이 키우기! ୧(๑•̀ㅁ•́๑)૭✧
1189. 나는 짙은 구름을 마셨다.
1190. ☪그렇다☪
1191. 여러분, 난 이제 다음화를 쓰고 싶어요 - Παιχνίδια Ζωής
1192. 전쟁 중 만난 사람이 방탄소년단 전정국?]
1193. [박지민] 처음 본 남자랑 데이트해요( ꒪⌓꒪)
1194. •°€ serendipity €°•
1195. 우울의 미마
1196. 둘! 셋! (그래도 좋은 날이 훨씬 더 많기를)
1197. ☄ 그대를, 사랑합니다 ☄
1198. °•°•All I Wanna Do ; 내가 하고 싶은 건•°•°
1199. 날개가 돋기 위함인걸.
1200. 친구는 말했다. 넌 솔로라고 。゚゚(*´□`*。)°゚。
1201. 인수타에서 슬라임 팔다가 전남친과 마주쳤어요!
1202. `천재`의 반대말
1203. [김석진] Embrasse-moi
1204. ❦ 사계절, 찬란했던 우리,
1205. 누 나 에 게
1206. [민윤기] 디스코팡팡 타다가 모르는 사람한테 안겻어요!(ㅇㅁㅇ)
1207. [김태형생축글]키스 못하면 연애 못하나요?(>-<)/
1208. 한 사람에 의해 삭제된 글 입니다.
1209. ㅏㅣㅑ, 나란 공백을 채워 줄래요
1210. 어머니, 나의 어머니.
1211. [김남준] 종이 여자
1212. 마피아 룰렛 (Mafia roulettle)
1213. 포장마차 앞자리에 잘생긴 또라이가 앉았어요
1214. 우리, 오늘 헤어질까?
1215. 작당은 당빠 필력이지
1216. 이 글이 무슨 의도로 작성한 글인지 서술하시오.
1217. 지금 이글은? 작당의 공식!
1218. ¤작당이 될 수 있을까요¤
1219. [ 밤소년 × 바다소녀 ] ; 밤바다 이야기
1220. 가,하
1221. [전정국] 인생의 오점
1222. 잘못 전화했는데 상대가 전정국 (๑•̀ㅂ•́)و
1223. [전정국] 아육대 청소부
1224. [김태형] 落花 ; 낙화
1225. I Miss You So Much
1226. €고엽: 마른 잎
1227. ❀ 사계절을 묘사하다, 사계절을 추억하다. ❀
1228. 보름달; 사랑하는 만큼 미안해
1229. My 9원[救援]자여¿
1230. [BTS] 하필 그 날 팬싸인회가 걸리다?!
1231. € 비행운
1232. 수명이 다 된 인공위성
1233. 작도는 필력이지 ㅋ
1234. [☪︎그대라는 달이 너무 밝아요.❦]
1235. 석진아, 네가 있어서 고마워
1236. 망각의 흔적ⓒ
1237. 물감
1238. ♀世界ちゅうにたったひとつのあなたに ; 세상에 단 하나뿐인 당신께♀
1239. ✴°•°•? 바다의 미학 ¿•°•°✴
1240. 桜の下で: 벚꽃 아래서
1241. +. ` 邂 月 달을 만나다 • ° .
1242. 작당!!!!! 될!!!! 글입니다!!!! 와드!!!! 박으세요!!!!!!!~~
1243. [박지민]지민이 먹지 말라구! (╬ Ò ‸ Ó)
1244. 달에 쓰는 일기
1245. 행성의 미학
1246. °•° 별 °•°
1247. + 비 행 운 +
1248. 기다림의 시연
1249. 四季 ; 사계
1250. : l MISS YOU, SO MUCH ° *
1251. [민윤기]Change your thoughts and change your world
1252. €Blood
1253. 무 제 :: ❁
1254. Cosmos 첫사랑
1255. . ° . * ° ` 푸른 지붕 교회의 꿈
1256. 아 름 다 운 나 의 신 부 에 게
1257. ✡.*SPACE✡.*
1258. 이 글의 의도를 해석하시오
1259. [就学前児童 ; みしゅうがくじ] 미취학 아동
1260. D N A ; 이 모든 건 우연이 아니니까
1261. [민윤기] ✿*・選擇 = 선택.*✿
1262. 앻
1263. 상 스 럽 게
1264. 2U
1265. [박지민] 꽃 화 花
1266. ○°✯ۣۜ͜͡천사를 사랑합니다 ۣۜ͜͡ৡ°○
1267. ☪ 나 는 괴 물 인 가 요 ¿
1268. [김남준] 남준이 싫어하지 마세요
1269. ◈ * ° 멈 춰 버 린 시 간 속 에 °* ◈
1270. 방탄소년단 티켓팅하러 왔는데 옆자리가 방탄소년단
1271. •°•°•°화 양 연 화 : THE NOTES°•°•°•
1272. ° • * • 죽어도, 너야. • * • °
1273. 문하생 씀
1274. €°· 일곱 번째 봉인자 ·°€
1275. •°*° 나락 °*°•
1276. [김태형] 널 구하러 온거야, 널 망치러 온거야
1277. 멜리플루어스 퀘스쳔
1278. E s t R E l l a ; 그대라는 별
1279. 연모지정__戀慕之情
1280. 연쇄살인마 ㅇㅇㅇ× 형사 민윤기
1281. 한 끼 줄래? 라면이나 쳐드세요! Σ(•`ω`• ۶)۶
1282. □°바다의 바람은 시렸다°□
1283. ✿ Que Sera Sera ✿
1284. °* ° _ BLUE MOLD _ 青黴 ° *°
1285. ¥ ¥ E V E ; 타 락 의 여 인 ¥ ¥
1286. 전 팀장님 짝사랑기
1287. °•°•너의 일기장°•°•
1288. |        소        년        :        소        녀        |
1289. 존 재 하 지 않 았 다
1290. 밤, 바다, 그리고 별.
1291. [민윤기] 망애증후군
1292. [민윤기]•*¨*•.¸¸☆*・゚나의 행복을 찾아준 사람゚・*☆¸¸.•*¨*•
1293. * 。+ ゚달의 소년゚+。*
1294. 『*°벚꽃님, 벚꽃님 제 소원을 들어주세요.°*』
1295. [전정국] 마지막 감정
1296. 꽃잎의 추락
1297. [전정국] 낮보다는 밤에。oO
1298. 。€*우주의 미학 * €。
1299. °•°∩`ω`∩•°•
1300. [전정국] 아미님, 끝나고 대기실로 와요.
1301. 네모
1302. •°•° 미필적 사랑 •°•°
1303. [誘惑] 유혹
1304. [민윤기] °*•[一別三春 ] | 일별삼춘•* °
1305. 낙 화 ; 落 花
1306. 방탄소년단 박지민한테 번호 따였습니다.
1307. * • °. Désirer Vœu .° • * 
1308. [전정국] 사랑의 끝은
1309. [ 김태형 ] 빛나는 밤에 오르골。°. ㆍ
1310. (❁´▽`❁)
1311. [민윤기]황홀경(恍惚境)
1312. [박지민] ・. ゚* 。+ ゚Pied Piper゚+。*゚.・
1313. °.* °. 천사 : 旋律 .° *.°
1314. °° So Far Away °°¿
1315. °•°•°미운 오리 새끼°•°•°
1316. C o l o r °
1317. `:☾꿈 속에서 너를 보았어☾
1318. [전정국] 우리들의 시차 : Prejudice
1319. °* ° *°기억의 밤 °* °*°
1320. [김태형]과꽃
1321. [김태형 빙의글] 붕어빵 인연
1322. 月의 몰락
1323. 13월을 그리다
1324. [전정국] 복숭아 향
1325. [민윤기]°•원하지 않은 이별•°
1326. •°•°Best of me°•°•
1327. [박지민] 100원 주워 준 남자
1328. ✿ °[ 人 生 ] 가 게 : L O V E
1329. 작자 A의 단편란에는
1330. [민윤기] First Love : 起承轉結
1331. 「 봄날 중 이별의 날 」
1332. DNA : Do not answer
1333. 구태여, 아둔한 당신을 부정했다
1334. ☪ To you who became the flower of my life ; 내 인생의 꽃이 되어준 당신에게(도용작)
1335. 또 : A G A I N
1336. °•°Spring Day•°•
1337. [김태형] ¿소믈리에 : 위험한 레스토랑?
1338. [민윤기] 부장님이 전남친이예요.
1339. [박지민] Star: 밤 하늘에 별이 가득한 날에 너는 내곁에 돌아왔다.
1340. [민윤기]아저씨(도용)
1341. •°•°•°자그마한 위로•°•°•°
1342.
1343. Seven Colors of Rain
1344. Gray의 향연 [灰色, 饗宴]
1345. ¸.·´¸.·¨은하수의 아이¸.·´¸.·¨
1346. [방탄소년단] (최애대입) 우주에 헤매다.
1347.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소녀.
1348. [전정국] 비 적 홀 릭
1349. ₀: * 어 른 아 이゚ฺ*:₀
1350. A O o 죽 은 빈 자 의 단 편 선 o O A
1351. 몽롱한 현실과 영면의 중간점
1352. D E V I L :
1353. 『 매 혹 적 비 련 』
1354. [민윤기] 방탄 주치의가 방탄 슈가 전여친이라고?
1355. YOU NEVER WALK ALONE
1356. 나의 첫사랑은 킬러입니다
1357. MARY GOLD
1358. •,°.€달과 별의 거리€.•,°
1359. 미정
1360. DNA
1361. 피 땀 눈물
1362. 양아치 소꿉친구
1363. 우주의 미학
1364. 그 리 움 에 묻 히 다
1365. 사 랑 의 향 기 ❁
1366. ☾ M O O N
1367. [민윤기] 금잔화
1368. [김태형] 마술(術)의 끝자락.
1369. [박지민]스타티스
1370. *Sparkling adolescence*
1371. 꿈[夢]:기억의 조각
1372. [ 미 련 未 練 의 ; 꽃 잎 ]
1373. ° 기 억 을 지 워 드 립 니 다
1374. [ 학교 2 0 1 7 ]
1375. 相思病 ; 감히 너를 품다
1376. [ 샹 들 리 에 : c h a n d e l i e r ]
1377. 복사꽃 향기에 취해
1378. [김태형] 죄악
1379. 다음생에는 돌맹이로 태어나고 싶어요
1380. 웨딩피치
1381. 딱히 글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제목이 없다
1382. 미래를 보는 소녀
1383. 특수부대 출신 코디
1384. ☪달, 그리고 새벽☪
1385. 『 °•| 별 따기 |•° 』
1386. ASMR 아티스트 이여주 X 방탄소년단 뷔
1387. ° R O S E M A R Y
1388. 익·속·소·잃
1389. 쟤가 아니라 제가 좋아합니다
1390. ✿ 戀君之情 ❀
1391. 감 정 소 비%
1392. 당 신 의 색 깔
1393. (故) 어느날 내가 죽었습니다.
1394. [김태형] A Little Mermaid Boy: 인어왕자 소년
1395. [민윤기] 새벽의 부재
1396. ⊙ T h e s m e r a l d o ` s s t o r y ⊙
1397. 별을 삼킨 소년
1398. [박지민] 변하지 않는 진심
1399. ❥DreAm¿
1400. .*✿ 봄 날 의 재 회
1401. 「Light can not beat the darkness」
1402. [전정국] 경찰님? 여기 좀 봐주세요!
1403. 전남친의 친구를 좋아합니다*´θ`ノ
1404. [증후군] 웃음을 잃지 못하는 소녀
1405. 홍연[紅連] : 붉은 실
1406. [전정국]°♪| 라푼젤 |♪°
1407. R E B I R T H : 환 생
1408. 남남북녀 南男北女
1409. °•*•° Gracias : 시한부 사랑 °•*•°
1410. °◇•◈• OMELAS - 마지막 희생자 •◈•◇°
1411. 저희는 경찰대 학생부입니다 ٩(๑•̀o•́๑)و
1412. 『 °•| 별 따기 |•° 』
1413. 에벱
1414. 『 °•| 별 따기 |•° 』
1415. 마지막 잎새
1416. 죄수번호 2835
1417. 소멸 ; 消滅
1418. 마음속 깊은 곳, 너를 새긴다
1419. 天落悲香 ; 하늘에서 떨어지는 슬픈 향기
1420. 会えない 우리
1421. [ 네 : 시 ]
1422. [ 헬 리 혜 성 떨 어 지 는 밤 에 ] : please save me.
1423. ° 하 예 라 타 울 거 림 °
1424. [민윤기] 둘.셋.
1425. 그 날 의 겨 울 은 ,
1426. ● Like A Star ☆
1427. [김태형] 꿈의 조각배
1428. [전정국]悽陰凄掩°처음처럼: •°Return to Time °•
1429. [전정국] 그대, 거기 있어줄래요.
1430. [김태형]청춘; beautiful life
1431. 기억의 별 [記憶中星]
1432. spirits game with evil : 악마와의 영혼게임
1433. [전정국/일제강점기] 자작나무 아래에서
1434. [박지민] 오빠가 뭐라고
1435. < 너 에 게 쓰 는 편 지 >
1436. [민윤기] 달빛과 함께 붉게 물들다
1437. [김태형] 落 花 流 水 , 꽃 잎 의 인 연
1438. [전정국] Oh my rabbit
1439. [전정국] 손대면 날아갈까, 부서질까
1440. [전정국] First Love
1441. ᑭℒᑌTᗝ
1442. °•°• 오 빠 생 각 •°•°
1443. ¿mY StaR¿
1444. 꽃잎의 미학¿
1445. 스메랄도
1446. 쭉빵스킬, 어디까지 해 봤니?
1447. 死別
1448. 명왕성, 사라진 행성의 이름
1449. ¿이별통?
1450. 私をための文; 나를 위한 글
1451. Eldorado : 꿈의 천국
1452. 『 ☾ 달의아이 : 月兒之談 ☾ 』
1453. (❁´▽`❁)
1454. [박지민] 을의 연애
1455. [민윤기] 반하다, 눈에
1456. [전정국] 수영장로맨스
1457. 내 친척이 방탄소년단 지민?!
1458. 사 랑 의 美 학
1459. [김태형] 붉은 달의 유혹
1460. ¿?
1461. 대한독립 in 1935
1462. 안개꽃을 위한 일기
1463. 네시 : 달의 아이
1464. ? 미 래 를 보 는 소 녀 ¿
1465. 수련회가서 철벽 후배 침대에 누워있기
1466. [박지민] 까칠한 점장님
1467. [박지민] 상사화
1468. °•°•°•White Christmas•°•°•°
1469. 공 백
1470. ☆彡 별 무 리 ☆彡
1471. [박지민] Lie
1472. K존 7구역 박여주
1473. [전정국] 이른 꽃잎처럼
1474. 일렁이는 파도를 따라
1475. 벚꽃 아래, 추억을 새긴다
1476. [김태형]첫사랑 학개론
1477. 나는 민윤기의 쿠마몬이다.
1478.
1479. [김태형]싸가지 후배랑 어깨 부딪혔어요!
1480. 나 만 의 색 깔 은 : 공 백 ¿
1481. 하나사마넨카
1482. [전정국] 19살 미혼모랍니다
1483. [지민] ❤ ?짝사랑 빼기 짝¿ ❤
1484. 데 미 안
1485. [ 전정국 ] 소나기
1486. An organized school : 조직학교
1487. Boy Meets Devil
1488. We don`t talk anymore
1489. [박지민] 색바랜 삶
1490. [방탄빙의글] 이혼남녀
1491. [전정국] N E V E R E N D I N G : 네버엔딩
1492. [박지민] 靈反 식당; 유령도 돌아오는 식당
1493. 일진×조직보스
1494. .*.•.° 꽃 신 °.•.*.
1495. [김태형] 옥상
1496. [박지민] 기다림의 미학¿
1497. 月이 기울면-
1498. ******
1499. [민윤기] 시대를 초월한 아이
1500. ⓕⓐⓜⓘⓛⓨ
1501. [박지민] 순수함은 영원하다
1502. [민윤기] 별을 지키는 아이
1503. 호그와트 : 두번째 서막
1504. 달 맞 이 꽃
1505. 카사블랑카
1506. 잔혹 동화:빨간 모자[공포]
1507. [박지민] 뭘 봐. 여자 일진 처음 봐?
1508. 달에게 쓰는 일기
1509. 먹구름 과다 섭취(도용작)
1510. [전정국]Bucket list
1511. 白을 두려워 하는 소녀
1512. 이 밤 을 너 에 게 [ 박 지 민 ]
1513.
1514. 황궁  안의 꽃:世子嬪
1515. 전정국 알레르기
1516. 모기님 감사합니다
1517. [김태형] 19-1230 청춘 우편함.
1518. [박지민] 기억의 편린
1519. 우 주 별 구 름
1520. N I C O L E
1521. 심해 : 감정의 바다
1522. 피해자는 없다
1523. [역하렘] 일진? 왕따!
1524. 아 름 다 운 너 를
1525. [민윤기] 원수를 연모하다
1526. [ 전정국 ] 우리 공주님이 왕따라고 !?
1527. 눈물의 샘; 香
1528. s t a r
1529. 「태양과 얼음」
1530. [전정국] 너를 삭제합니다
1531. њњњ
1532. 80kg 인생
1533. 조각 조각
1534. [김태형]매혹의 절정
1535. [전정국]나비소녀
1536. [박지민] 경 성 의 달
1537. [전정국] 3%
1538. 별
1539. 잔디(通称)
1540. [김남준] 매일매일 첫키스
1541. 청 춘 의 몰 락
1542.
1543. 하늘 ; 소년과 소녀
1544. [전정국] 옆집 일진 전정국
1545. 암묵적 타살
1546. [김태형] 고백 GO BACK
1547. 四季
1548. 유제
1549. time slip
1550. [전정국] 민들레소년
1551. [민윤기] 月光_월광
1552. 어린왕자
1553. 달상한 백조의 멜로디
1554. [김태형] 벚꽃(櫻花)
1555. 봉 숭 아
1556. 스탕달 증후군
1557. 《스치는 별》
1558. 허공
1559. [박지민] 신이 인간을 만들 때
1560. [전정국] 사랑; 죽음의 지배자
1561. Love You Death, Love You V
1562. 전남친 아이돌 민윤기 × 전여친 김여주
1563. [김태형] 별빛을 타고 온 아이.
1564. 추억을 삭제하시겠습니까?
1565. 52 헤르츠
1566. [박지민]Your Lies:너의 거짓말
1567. 필연 : 必然
1568. [김태형] 미필적 고의
1569. [ 전정국 ] 닻별 ; 카시오페이아 자리
1570. [전정국]애별리고 (愛別離苦)
1571. 낙화유수 : 아름다운 이야기
1572. [전정국] 우리집에 날 좋아하는 변태가?
1573. <전정국빙의글> 회비지애(懷悲之愛) : 슬픔만 남긴 사랑
1574. 나의 신데렐라에게,
1575. [전정국] 원초적인.
1576.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1577. [전정국] 경호원 전정국입니다
1578. ㅅㅏ, 랑
1579. [박지민]보들보들
1580. 櫻花이 滿開하는 時間
1581. 나의 공백.
1582. 懷悲之愛
1583. [김태형] `His Finest Hour`(가장 최고의 순간)
1584. 「」
1585. 일진 김태형×평범이 김여주
1586. 애정
1587. _____
1588. 안녕, 꽃도둑씨
1589.
1590. I NEED U
1591. 명 왕 성
1592. [방탄소년단] 별
1593. 사건번호 0613
1594. 사랑, 그 끝자락에 머물다.
1595. 동화이야기
1596. (전정국)첫눈으로 돌아올게
1597. [전정국] 떴다, 미친개!
1598. [전정국] 옥탑방 로맨스
1599. 우주, 고래.
1600. 연하 전정국과 위험한 동거중입니다
1601. 5일간의 로맨스
1602. 첫 사 랑 의 미 학
1603. 무제
1604. 노란 종이배
1605. [박지민] Beginning
1606. 흑백.
1607. 이제 너는 내곁에 없다
1608. 순간 그라데이션
1609. [전정국] 너에게 닿기를
1610. 종말